기사 공유하기

로고

“매주 언론 통해 시민들과 소통합니다”

세종시, 2014년 7월 10일 후 매주 정례브리핑…24일 300회
이춘희 시장, 300회 특집 토크콘서트서…“양방향 소통 창구”
언론인 참여 1만5000명…514개 주제 다뤄…다양한 시민 목소리 반영

입력 2020-09-24 12:17 | 수정 2020-09-25 13:45

▲ 이춘희 세종시장이 24일 정례브리핑 300회를 맞아 소회를 밝히고 있다.ⓒ세종시

“매주 언론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합니다.”

세종시가 시정2기 공약으로 2014년 7월 10일 이후 매주 실시해 온 정례브리핑이 24일로 300회를 맞아 언론을 통한 시민들과의 소통하는 ‘양방향 창구’로 자리매김했다.

시는 이날 시청 여민실에서 정례브리핑 300회의 의미와 소회,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노력과 과제를 주제로 ‘정례브리핑 300회 특집 토크콘서트’를 열어 그 의미를 되새겼다.  

세종시의 정례브리핑은 시민과의 대화와 함께 ‘시민 참여, 열린 시정’ 구현을 위한 양방향 소통 창구로 자리 잡았으며 그동안 매회 50여 명의 언론인들이 참여해 연 인원만 1만5000명을 넘어섰고, 정례브리핑에서 다룬 주제도 514개나 됐다. 

주제와 관계없이 기자들과 자유롭게 질문하고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시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시정에 반영됐으며, 각종 정책의 개방성과 투명성도 훨씬 높아지는 성과도 거뒀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브리핑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유튜브, 페이스북을 통해 정례브리핑을 진행했으며 문자, 이메일, SNS 등을 통해 질의를 받는 등 소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 
 
이날 정례브리핑 300회 특집 토크콘서트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화상회의 어플을 활용해 40여 명의 시민과 언론인이 참여했으며, 평소 정례브리핑에 참여하기 어려운 다른 지역 시민도 행사에 참여해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토크콘서트 내내 자유롭게 질의하고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현장 브리핑 못지 않은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었다.

이춘희 시장은 “지난 6년간 언론인과 시민 여러분의 참여와 관심이 정례브리핑 300회의 역사를 만드는데 큰 힘이 됐다”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전통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시민과 언론인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 이춘희 세종시장이 24일 정례브리핑 300회를 맞아 시청 여민관에서 특집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세종시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