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청브리핑] 백신무료접종 중단에 청주의료원 직원, ‘백신 외부반출’ 의혹 파장

현대오일뱅크·현대제철·삼정펄프 등 ‘대기오염물질 초과’ 배출
처음 뛰어든 유통업체가 백신 상온에 노출…최악 땐 대량 폐기
공동주택 층간소음 분쟁, 2년 만에 6배 증가
‘위탁금 부정집행’ 청주 두꺼비친구들, 후원행사 ‘눈총’
충남 3년 연속 ‘자살률 1위’ 불명예

입력 2020-09-23 08:17 | 수정 2020-09-23 12:32

▲ 독감백신 유통과정에서 상온노출로 무료접종이 중단된 가운데 충북 청주의료원 직원이 독감 백신을 외부로 유출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서 파장이 일고 있다. 사진은 청주의료원 청사.ⓒ청주의료원

◇질병관리청, 독감백신 ‘상온노출’ 무료접중 중단 파장

올해 독감백신 맞기가 힘들어졌다.

코로나19 2차 대유행으로 많은 국민들은 독감백신 접종을 손꼽아 기다려왔지만, 질병관리청이 22일 백신 공급 중단에 이어 무료접종 전체 일정을 중단했다. 

이 같은 사태는 올해 처음 뛰어든 의약품 도매업 신성약품이 국가 조달 백신을 의료기관으로 배송하던 민간 위탁업체가 백신을 옮기는 과정 중 상온에 노출시켰기 때문이다. 백신은 2~8도의 냉장유통을 해야 하지만 신성약품이 백신을 운송 트럭으로 옮겨 싣는 과정에 차문을 열어놓는 등 적정 온도보다 높은 환경에서 작업을 한 것으로 질병관리청을 판단했다.

질병관리청이 품질검사 결과 ‘폐기’하기로 결론을 낼 경우 올해 무료접종은 큰 차질이 불가피하게 된다. 백신 생산에는 5~6개월 소요되고 현재 정부가 확보한 백신 여유 물량은 전체 무료접종 대산인 1900만 명의 1.8%(34만 2000여 명분)에 불과해 독감백신을 맞기가 힘들어졌다. 

◇청주의료원 직원, 독감백신 ‘외부유출’ 보건당국 조사
 
이런 와중에 충북 청주의료원 직원들이 독감 백신을 외부로 유출시켰다는 의혹과 관련,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청주의료원도 자체 감사에 나섰다. 

앞서 청주시 서원보건소는 청주의료원 일부 직원이 독감 백신을 외부로 반출해 가족과 지인 등에게 접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 18일부터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독감 백신을 맞으려면 접종대상자가 의료기관을 방문, 문해 예진표를 작성한 뒤 의사의 확인을 받아야 하지만, 청주의료원 일부 직원들은 이런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백신을 외부로 반출한 것으로 의혹을 받고 있다. 

다음은 9월 23일자 신문들의 헤드라인 뉴스다.

◇조선일보
-“이해찬은 조용필이자 수술칼” 찬가 부르고 건배사는 “가자, 20년”
전기 만화 출간회, 與인사 몰려가

-백신 제보 없었다면 우리 아이가 맞았다
정부, 업체에 독감 백신 유통 맡기고 감독 소홀… 상온노출 제보로 알아

◇중앙일보
-진중권 “평등 이념으로 공정 진압됐다, 결국 우린 다 잃었다”
37번이나 ‘공정’ 언급한 문 대통령

[진중권의 퍼스펙티브]
젊은 세대 입시‧병역‧취업 둘러싼 ‘공정’ 이슈에 민감
평등주의 이념 586과 달리 능력주의 자연스럽게 여겨
자기들도 믿지 않는 평등 사회 약속, 절차의 공정 무시
공정 요구들 ‘평등사회 가로막는 수구세력 전쟁’ 여겨

-내일부터 재난지원금 지급…먼저 신청하면 먼저 나온다

◇동아일보
-밀어붙이던 ‘전국민 통신비 2만원’ 결국 접었다
오락가락 2만원 35~64세 안준다
전국민 지원 밀어붙이전 정부여당…“효과없는 선심 현금” 여론에 철회
16~34세, 65세이상에 선별지급…7조8000억 4차 추경 국회 통과

-文정부 대법원 판결…역대 가장 진보성향
15년간 전원합의체 판결 全數분석…현직 대법관중 김선수 가장 진보적

◇한겨레신문
-입찰담합 ‘원아웃’ 박덕흠, 국회 입성뒤 ‘삼진아웃법’ 반대
2008년 의원 디기 전 서울시 공사담합
박덕흠 설립 혜영건설서 입찰 모의해
가담업체 17곳, 수주액 566억 달해
일가업체 과징금 12억 등 모두 50억
2016년 국회 국토위 법안심사소위서
같은 당 의원 발의 무기한 ‘삼진아웃법’
박, 6년 기한 개정안 내며 저지 나서 

-처음 뛰어든 유통업체가 백신 상온에 노출…최악 땐 대량 폐기
13~18세 대상 정부조달 물량 일부
배송 중 적정온도보다 높은 곳에 둬
500만명분 배송돼 정부 품질 검사
폐기 결론 땐 무료접종 차질 불가피

올해 조달 4차례 유찰로 일정 지연
‘신성약품’ 미숙‧준부 부족 가능성
“의료기관 물량 먼저 접종재개 검토”

◇대전일보
-대전 5개 구청장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KDI 예타 조사만 2년 넘어… 오는 11월 결과 발표 촉각

-현대제철, 현대오일뱅크 등 대기오염물질 초과 배출
충남도, TMS 부착사업장 29개소에 23억 7300만 원 부과

◇중도일보
-‘화력발전세 인상’ 전국 5개 광역단체 힘 뭉쳤다
인천·강원·충남·전남·경남 공동건의문 채택… 국회·행안부 등에 전달
미세먼지 등 시설주변 주민 피해 커… 지방세법 개정해 형평성 맞춰야

-공동주택 층간소음 분쟁, 2년 만에 6배 증가했다

◇중부매일
-이름 빠진 수기 출입자명부 관리부실 ‘여전’
업주 “장사안돼 직원 줄여… 전자명부 장만 엄두 못내”
다중이용시설 5곳 중 4곳 “이름·주소 쓰세요”

-‘위탁금 부정집행’ 청주 두꺼비친구들, 후원행사 ‘눈총’
일부선 환수금 마련 모금활동 의혹도
시민들 "잘못 인정하고 공개 사과 우선"

◇충북일보
-청탁금지법 시행 4년 ①제재 낮고 비공개 만연 …사문화 논란 지속
공직 내부, 위반신고 감소에 생활 속 규범 정착 평가
개인정보보호법 상충 부정청탁 조치 결과 공개 안 해

-최근 3년간 교통사고 1위 ‘청주 사창사거리’
행안부·도로교통공단 조사 자료
충북 과다 사고 5곳 중 청주 4곳

◇충청타임즈
-독감 예방백신 상온 노출 충북지역 접종 대란 위기
1회 접종분 500만 도즈 분량 … 안전성 품질 검증 
2주간 접종 중단 … 이상 발생땐 백신 폐기도 가능 
충북 무료접종 대상 61만여명 … 55만명 분 계약 
현재 전량 납품 안돼 … 향후 정상 공급도 미지수 
유료접종분 확보도 난망 … 트윈데믹 차단 ‘비상’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무단 반출 의혹
일부 직원, 가족·지인 명의 예진표 허위작성 처방 
서원보건소 민원 접수 … 진상조사·수사 의뢰 검토 
의료원 “확인된 사항 없어 … 자체 감사 진행 예정”

◇충청투데이
-제천 코레일 충북본부 결국 폐지…대전충청본부 통합 조직개편
지역사회 반발속 역사 속으로

-충남 3년 연속 ‘자살률 1위’ 불명예
통계청 사망원인 통계…대전·세종·충남 자살 사망자 1239명
충남도, “대책 장기간 추진해야 효과” 기존사업 지속·확대 입장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