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주시 인구 통합시 출범 이후 최대…세종 유출 멈춰

세종시서 순유입 774명…6월말 현재 85만 6135명 기록

입력 2020-09-14 17:53 | 수정 2020-09-15 12:24

▲ 청주시청사 전경.ⓒ청주시

충북 청주시는 시의 인구가 2014년 통합시 출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청주‧청원 통합 이후 세종시로 빠져나가던 청주시 인구가 올해 2월부터 유입세로 돌아선데다 동남지구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택지개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시에 따르면 올 6월말 현재 청주시 인구는 85만6135명으로 지난해 말 대비 2421명 증가했다.

통합시 출범 직전 청주시 인구는 68만 1733명, 청원군 인구는 15만8916명으로, 총 84만649명이었다. 통합 당시와 비교할 때 1만5486명이 증가한 셈이다.

이중 내국인은 3255명 증가한 84만2821명, 외국인은 만 3314명 감소한 834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외국인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들어 꾸준한 줄어들고 있다.

청주시 인구 증감률은 지난해까지 보합세를 보였으나 올해 들어서는 꾸준한 상승 기류를 타고 있다.

동남택지개발지구 등 대규모 신규 아파트 입주 등으로 2720명이 순유입했고, 청주‧청원 통합 이후 세종시로 빠져 나가던 청주시 인구가 올해 2월부터 유입세로 돌아섰다.

세종시 순 유입 인구는 774명에 이르고 있다.

이는 청주의 아파트 ㎡당 가격이 세종시보다 매매가 251만 원, 전세가 53만 원 낮게 형성되는데다 테크노폴리스, 동남지구를 중심으로 신규 아파트 공급이 이어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청주시 관계자는 “2023년까지 신규 아파트 분양과 입주가 예정돼 있어 인구 증가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