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춘천 레고랜드 의혹 행정사무조사권 즉시 발동해야”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 10일 총괄개발협약 원본 열람

입력 2020-09-10 19:09 | 수정 2020-09-11 12:48

▲ 2015년 최문순 지사(오른쪽)와 멀린 엔터테이멘트 그룹과 레고랜드코리아 협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강원도청 홈페이지 캡처

강원도가 추진하고 있는 레고랜드 임대수익률 축소 등의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10일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들이 원본을 열람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에서 춘천 레고랜드 총괄개발협약(MDA) 원본을 열람한다”는 사실을 전하며 “이는 전혀 새로운 일이 아니다. 이미 2년 전 MDA를 체결할 때, 경건위는 MDA 원본을 열람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MDA를 열람한 경건위 의원들 중 다수는 2년 전에 MDA 원본을 봤던 사람들이다”며 원본 열람이후 레고랜드 의혹에 대한 행정사무조사권을 발동할 것을 촉구했다.

도당은 “2년 전 ‘레코랜드 코리아 조성사업의 강원도 권리 의무 변경 동의안’이 경건위와 본회의를 통과할 때, 야당과 시민들은 MDA가 불공정한 독소조항으로 가득 차 있다고 수없이 문제 제기했다”며 “2년 전 국민의힘은 ‘불공정하고 절차를 무시한 사업추진’이며, ‘강원도의 권리는 없고 책임과 의무만 있는 독소조항으로 가득 찬’ 잘못된 협약임을 분명히 지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 도의원들은 야당과 시민단체들의 정당한 지적에 무시하고 의무변경 동의안 통과를 강행했다”는 도당은 “그랬던 경건위가 이제 와서 또 다시 MDA 원본을 열람한다는 것은 2년 전 민주당 도의원들의 졸속심사를 뒤늦게나마 자인하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도당은 “최문순 도지사의 면피성 사과와 MDA 원본열람에 그쳐서는 안 되며, 이제라도 도의회 주도로 레고랜드 사업에 대한 반성과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며 “결국 도 임대수익률 축소 등 독소조항 은폐 의혹을 명확히 규명하고, 부당한 협약을 바로잡기 위해 도의회 행정사무조사권 발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민주당 도의원들은 아무 조건 없이 즉각 행정사무조사권 발동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지난달 28일 강원도에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임대수익 축소 보고누락과 관련, 도 글로벌 투자통상국과 간담회를 열고 집행부의 공개사과, 사실확인 및 자체감사 요구, 2018년 레고랜드 총괄개발 협약(MDA) 원본 열람, 투명한 사업추진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최문순 지사가 지난 2일 제294회 강원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레고랜드 사업과 관련해 “도의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