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문순 지사, 도의회서 레고랜드 사업파탄책임 인정 ‘만시지탄’”

레고랜드 임대료 30.8%→3% 대폭 삭감 의혹 일파만파
통합당 강원도당, 최 지사 도민무시 꼼수해명 규탄 성명서 발표
강원도의회, 공개사과·총괄개발협약 원본 열람·투명사업추진 등 요구

입력 2020-09-02 16:26 | 수정 2020-09-03 18:00

▲ ⓒ미래통합당 강원도당

최근 춘천 레고랜드 임대수익 축소 보고 누락 논란으로 강원도의회가 집행부에 공개사과를 요구한데 이어 고발장이 제출되는 등 레고랜드와 관련된 의혹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강원도의회와 미래통합당 강원도당 등에 따르면 강원도에 지불하기로 한 임대료가 처음 알려진 30.8%가 아니라 3%로 대폭 삭감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지난달 28일 도 글로벌 투자통상국과 간담회를 열고 집행부의 공개사과, 사실확인 및 자체감사 요구, 2018년 레고랜드 총괄개발 협약(MDA) 원본 열람, 투명한 사업추진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미래통합당 강원도당은 2일 “최문순 지사가 2일 제294회 강원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레고랜드 사업의 파탄 책임을 인정하고 도의원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명한 것은 만시지탄”이라고 밝혔다.
 
도당은 “그러나 이는 그 간에 ‘최문순 도정’의 잘못으로 레고랜드 사업과 관련해 도민들에게 피해를 끼친 총체적 부실의 책임 중 일부만 인정한 ‘면피사과’ ‘꼼수해명’에 불과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도당은 “지난 10년 간 사업 지연의 주된 이유인 ‘무능행정’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며 “당초 2015년 레고랜드 개장을 약속했으나, 도의 무능행정으로 계속 사업이 미뤄지고 개장시기가 늦춰지면서 도민의 혈세 낭비가 점점 커지게 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했어야 했다”고 전했다.
  
이어 “도민의 이익보다 멀린사의 눈치만 보는 ‘혈세낭비’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 레고랜드 사업 임대수익 배분이 30.8%에서 3%로 10배나 줄어들고, 멀린사가 독단적으로 시공사를 바꾸는 바람에 소송을 막느라 STX건설에 특혜성 사업권을 주는가 하면, 33억원에 넘겼던 중도 땅을 255억원에 되사오는 등의 세금낭비를 끝없이 반복해온데 대해 책임을 통감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에 일방적으로 부담이 되는 방향으로 체결된 것은 아니었다’는 최 지사의 억지 해명에 대해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임대수익이 30.8%에서 3%로 줄어든게 어떻게 도 재정에 부담이 되지 않을 수 있는가”라고 강조했다.

도당은 “도지사의 ‘새빨간 거짓말’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면서 “도는 레고랜드 사업 임대수익 배분 축소를 의도적으로 숨겼고, 총괄개발협약(MDA) 중 40건이 넘는 내용을 도의회에 고의적으로 보고하지 않았다. 의혹이 제기되자 최 지사는 언론에 나와 ‘주요내용은 전부 공개돼 있다’고 뻔뻔하게 거짓말을 늘어놓았다”며 “거짓말은 10년 동안 반복돼 왔다. 최문순 도정은 지난 10여 년 동안 도민들에게 장밋빛 약속을 남발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성사된 일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2015년 완공한다던 레고랜드 건립 약속은 10년째 표류 중, 설악 오색케이블카는 끝내 백지화, 알펜시아 매각은 감감무소식, 방사광가속기 유치는 충북에 참패, 플라이강원은 혈세투입을 요청하고 있는 실정이며, 최 지사가 그토록 바라는 금강산 관광 재개는 허공의 메아리가 된지 오래다”며 그 동안의 최문순 도정의 실패사례를 나열했다.
 
무엇보다 사과의 대상은 ‘도의원’이 아닌 ‘도민’이어야 했다고 그 대상이 잘 못 됐음을 지적했다.
 
도당은 “‘도의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최 지상의 말로 지난 10년 부실도정을 용서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이는 154만 강원도민들을 우습게 여기고 능멸한 것으로 강력 규탄한다”며 “통합당은 최 지사가 지난 10년간 반복돼 온 총체적 무능과 부실 행정을 낱낱이 밝히는데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강원도의회는 강원도에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임대수익 축소 보고누락에 대한 공개 사과와 자체 감사 및 재발방지 대책수립을 요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