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청날씨] 11일 대부분 지역 ‘비’…최고 200㎜ 이상

‘천둥··번개’ 동반…낮 청주·영동 29도, 대전·세종·충주 28도

입력 2020-08-10 17:41 | 수정 2020-08-12 00:28

▲ 10일 낮 세종시청 뒤편 금강변 주변 하늘이 잔뜩 흐려 있다.ⓒ김동식 기자

충청권은 11일 대체로 흐린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다가 오후(18시)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지역은 11일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다가 오후(18시)에 대부분 그치겠다. 

10일 밤(21시)부터 11일 오전(12시) 사이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50~150㎜(많은 곳 200㎜ 이상)다.

아침 최저기온 24~26도, 낮 최고기온 27~29도가 예상된다.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겠다.

특히,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동안에 하천이나 계곡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제5호 태풍 ‘장미’는 10일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해 5㎞/h의 속도로 북북동진하다 영향권에서 벗어나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서해 중부해상에서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다음날까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충북지역은 대체로 흐리고 늦은 오후(18시)까지 비가 내린다.

10일 밤(21시)부터 11일 아침(12시) 사이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50~150㎜(많은 곳 200㎜ 이상)다.

아침 최저기온 23~25도, 낮 최고기온 26~29도다.

한편,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매우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