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제천시, 폭우로 농경지 795㏊ 침수·이재민 348명 발생

산사태 151건·주택 침수 등 사유시설 1352건…피해 커

입력 2020-08-07 15:10 | 수정 2020-08-09 20:34

▲ ⓒ제천시

충북 제천시가 최근 내린 집중호우로 1616건의 수해를 입고 농경지 795ha가 침수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또 1명이 숨지고, 184가구 34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도로와 교량, 하천 등 공공시설 264곳과 건물 32채 등 사유시설 1352곳이 파손되거나 침수됐다.

도내 다른 지역과 수해와 비교할 때 산사태(151건)와 주택, 농경지, 축사 침수로 인한 사유시설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컸다.

주택이 물에 잠기거나 파손돼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도 184가구 348명으로 나타났다.

이중 22가구 36명이 귀가했고, 162가구 312명은 학교 경로당 등 임시 수용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6개 농가의 돼지, 닭 등 12만700여 마리가 폐사하거나 물에 떠내려갔으며 논, 밭, 과수원 등 795ha(902개 농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시설하우스도 30개 농가 2.77ha가 피해를 입었다.

제천에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5일까지 많은 곳은 500여㎜의 비가 내렸다.

제천시 관계자는 “수해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으나 비가 그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