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 호우 피해 속출…이재민 620명·농작물 피해 ‘2807㏊’

아산 급류 휩쓸려 1명사망·2명 ‘실종’…수색작업 난항
양승조 지사, 4일 예산·천안·아산 등 피해현장 점검

입력 2020-08-04 19:39 | 수정 2020-08-05 17:50

▲ 경찰과 소방관들이 4일 아산시 송악면 하천에서 2명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충남도

지난 3일 시간당 최대 63㎜의 폭우로 인한 충남도내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천안·아산 지역 등에서 이재민 620명, 도로·하천 등 공공시설 침수, 그리고 8372농가에서 2807㏊의 농작물 피해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3일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도내 강우량은 예산이 218㎜로 가장 많았고, 천안 212㎜, 아산 187㎜, 홍성 132㎜ 등을 기록했다. 1일 최대 강우량은 아산 송악 273㎜, 천안 북면 267㎜, 예산읍이 217㎜ 등이며, 시간당 강우량은 아산읍 63㎜, 천안 성거읍 51㎜, 예산읍 34.5㎜ 등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많은 폭우가 쏟아지면서 아산 탕정에서는 맨홀 작업을 하다 실종된 50대가 4일 숨진 채 발견됐다. 아산 송악에서는 산사태로 70대 2명이 실종돼 소방과 경찰이 4일 21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으나 안타깝게도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 3일 발생한 이재민은 △천안 156가구 239명 △아산 190가구 356명 △예산 13가구 18명 △당진 4가구 6명 △부여 1가구 1명 등 총 364가구 620명으로 집계됐다.

도로와 하천 등 공공시설 피해도 잇따랐다.

이번 장맛비는 천안 60곳, 예산 48곳 등 도로 123곳이 유실되고, 하천 제방 12곳이 붕괴됐으며, 소교량 8개를 파손시켰다. 

산사태는 4개소 3.5㏊로 집계됐으며, 하수도시설 2개소 침수, 지하차도 47개소 침수, 배수로 범람 등 기타 피해는 127개소로 확인됐다.

도는 피해 공공시설에 대한 응급조치를 모두 완료하고, 문화재 시설 2개소에 대해서는 복구를 준비 중이다.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4일 예산군 수해현장에서 피해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충남도

사유시설은 주택 623가구와 상가 112개소 침수, 농작물 피해 8372농가 2807㏊, 차량 침수 44대, 정전 26개소, 축대 붕괴 등 기타 피해 183개소로 집계됐다.

도는 지난달 30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비상 3단계가 발령된 3일 공무원 2097명으로 하여금 비상근무를 실시토록 조치했으며 앞으로는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며 재난문자를 통해 기상특보 및 홍수 정보 전파를 강화할 방침이다.

지하차도 등 취약 지역과 인명 피해 우려 지역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수해 지역에 대해서는 조사를 신속히 마치고, 응급복구를 통해 피해 재발을 막기로 했다.

5~7일 2박 3일 간의 여름 휴가를 가려다가 취소한 양 지사는 이날 예산 상설시장 침수 피해 현장, 아산 송악 주택매몰자 수색 현장, 천안 병천천 피해 현장 등을 살펴본 뒤 피해와 응급 복구 추진 상황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양 지사는 “앞으로 집중호우 대비에 온 힘을 기울이고 피해 지역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 복구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아산 실종자 수색에 집중하는 동시에 추가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호우 시 지하차도와 저지대, 상습 침수 지역 통제 조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