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찬술 대전시의원 “비겁하고 치졸한 시의원은 당 떠나라”

대전시의장 선거 후폭풍…김 의원 등 시의회서 4일째 ‘농성’
“당론 결정 11대 9 원칙 지켜지고 당 차원 징계도 있어야”
“일부 의원들, 두 번씩 문서에 사인해 놓고 당론 뒤집어”

입력 2020-07-06 15:40 | 수정 2020-07-07 10:01

▲ 김찬술 대전시의원.ⓒ대전시의회

‘대전시의장 선거 파행’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두쪽으로 갈라져 반목과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의원들이 4일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대전시의회에서 지난 3일부터 농성을 벌이고 있는 김찬술 의원은 6일 “지난달 25일 결정한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결정한 것을 지키라”며 당론에 반대표를 던지 의원들을 강도높에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5일 대전시의회 민주당 의원 총회에서 결정한 ‘11대 9’ 원칙을 지켜져야 한다”며 “이 같은 결정을 우려해 두 번씩이나 문서에 사인까지 했지만, 일부 의원들이 당론을 뒤집었다. 우리가 결정해 놓고 우리가 뒤집으니 얼마나 웃긴 얘기냐”고 자성을 촉구했다.

“일부 시의원들이 무기명 투표라는 점을 악용, 반대표를 던진 것은 참으로 비겁하고 치졸한 행위 아니냐. 이는 당으로부터 징계를 받지 않기 위한 꼼수”라는 김 의원은 “일부 대전시의원들의 몰염치 행위는 정당정치에서는 있을 수 없는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전반기에 상임위원장 등을 맡은 사람들은 후반기에 맡지 않기로 했지만, 일부 의원들이 또다시 ‘감투’를 쓰기 위해 ‘권중순 의원 어쩌고저쩌고’ 하는데, 이는 변명에 불과하고 자기 합리화를 하는 것이다. 정말 치졸하고 비겁하기 짝이 없는 사람들로 당을 떠나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9일부터 후보등록을 할 때 치졸한 의원들의 모습과 색깔이 드러날 것으로 본다”며 “이런 의원들은 정당정치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지금이라도 당론으로 합의된 내용, 그 원칙대로 돌려놓아야 한다. 오는 13일 치러지는 3차 의장 투표에서는 11대 9의 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시의회가 의장 선거와 관련해 반목과 갈등이 깊어지자 이상민‧박영순 국회의원은 지난 4일 대전시의회 농성장을 찾아 김찬술 의원 등을 격려하고 대전시의회 의장단 선거 파행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다수당인 대전시의회는 지난 3일 시의회에서 오전과 오후 2차례 의장선거를 실시했으나 권중순 의장 후보를 11대 11로 부결됐다.

한편 대전시민단체들은 이날 대전시의회 의장선거 파행과 관련해 시의원들을 비난하고 시민들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