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9일부터 7월 2일까지 동해 연안안전사고 위험 ‘주의보’

강풍불고 3~7m 파도 매우 높아 사고 ‘위험성’

입력 2020-06-29 16:46 | 수정 2020-07-01 09:50

▲ 강원 동해해경은 29일 높은 파도가 일고 있어 다음달 2일까지 위험예보 단계인 주의보를 발령했다.ⓒ동해해경

동해해양경찰서가 29일 밤부터 다음달 2일까지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 단계인 ‘주의보’를 발령했다.

동해해경은 이날 “동해중부연안 및 해상에 풍랑예비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30일 새벽부터 다음달 1일 밤까지 해안가와 해상을 중심으로 풍속 10~25m/s로 강풍이 불고 바다 물결도 3~7m로 매우 높게 일고 있다”며 “연안해역에 안전사고의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위험성을 국민에게 미리 알리는 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단계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경은 관내 위험구역 86개소와 해안가·방파제 등 사고 우려가 높은 지역에 안전순찰 및 계도활동을 강화하고, 유도선과 여객선, 낚시어선 등 다중이용선박은 관련규정에 따라 통제하고 있다. 

특히 해경은 출조 중인 낚시어선은 조기입항을 유도에 나섰다.

권오성 서장은 “기상악화 시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는 무리한 수상레저활동 및 물놀이, 테트라포드·갯바위 낚시 등은 금지하고 이용객 스스로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