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노사민정協,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맞손’

충남 노사민정협의회, 1일 ‘포스트코로나 대응 공동선언’ 발표
이행점검단·고용유지지원단 구성…공동캠페인 전개

입력 2020-06-01 20:43 | 수정 2020-06-02 17:08

▲ 충남 노사민정협의회는 1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및 고용위기 극복 등 포스트 코로나 대응에 힘을 보태기로 약속했다.ⓒ충남도

충남 노사민정협의회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및 고용위기 극복 등 포스트코로나 대응에 적극 힘을 보태기로 약속했다.

노사민정은 향후 이행·점검단과 고용유지 지원단을 구성, 토론회와 교육·홍보, 공동 캠페인 등을 펼치기로 했다.

도는 1일 도청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노사민정협의회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경제위기 함께 넘는 노사민정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코로나19로 발생한 경제 및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 이후 주요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자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 공동선언은 도민의 차별 없는 고용유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 수립에 적극 협력을 다짐했다. 

도는 코로나19 대응 고용유지 지원단을 운영하며 행정·재정적 지원을 통해 고용유지와 창출을 통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가용한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기업의 고용유지를 위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에 노력하고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긴급경영안정자급 등 금융지원 정책과 중소기업 육성정책을 추진해 지역 고용유지에 기여하기로 했다.

한국노총 충남세종지역본부는 고용유지가 전제된 노동시간 단축 및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 시행과 노사협력을 통한 위기 극복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고, 충남북부상공회의소와 당진상공회의소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구조조정이나 해고 대신 노동시간 단축, 유연근무제 시행과 정부 및 지자체의 경영안정자금과 고용유지지원금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노사협력을 통해 기업 생존을 위한 자구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착한임대료 및 착한 소비 촉진운동 확산과 지역제품·농축산물애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하며, 코로나19로 인한 환경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 지사는 “코로나19가 감염병이라는 단순한 우려와 피해를 넘어 사회·경제부분의 전 방위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새로운 협력체계를 만드는 데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며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