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로나19 확산… ‘충북39·40’번 나와

해외서 감염된 듯…뉴욕·유럽 등 여행한 뒤 입국

입력 2020-03-26 09:11 | 수정 2020-03-27 15:25

▲ 충북도 전정애 보건복지국장이 18일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뉴데일리 충청본부 D/B

해외여행에서 돌아온 충북도내 거주자들이 연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충북도는 26일 해외여행에서 돌아온 A씨(여·60)와 B씨(남·21)가 ‘충북39’·‘충북40’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증평군 증평읍 거주자로 지난 24일 뉴욕에서 국내로 입국 당시 무증상이었으나 25일 오전 9시 38도에 이르는 발열과 인후통, 근육통, 기침 증상이 있어 증평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증평보건소가 ‘씨젠’에 검체를 의료한 결과 같은 날 9시 양성 반응이 나왔다.

다만 충북도와 증평군은 A씨가 국내 입국해 이동하면서 공항버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했고, 청주에서 자택까지 자가용을 이용해 다른 사람에 대한 전파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A씨는 청주의료원 격리 병상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충북도와 증평군은 A씨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해 자가 격리에 나선 상태다.

40번 확진자 B씨는 청주시 흥덕구 거주자로 지난 10~20일 프랑스와 영국 등을 여행하고 21일 오전 12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B씨는 23일 콧물, 코막힘, 미각저하 등의 증상이 있었고, 25일에는 입국 비행기에 같이 탔던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와 관련 청주시 흥덕보건소 선별진료소가 검체를 채취해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한 결과, 26일 오전 2시 30분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도 청주의료원에 격리돼 입원할 예정이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B씨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파악에 나선 상태다.

청주시에 따르면 B씨는 부모님 외 다른 접촉자와 이동 경로가 없는 것으로 잠정 파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