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지역사회 감염 시작 시점일 수 있다”… 충북도 ‘긴장’

지역사회 공포 확산… 도, 진단검사 확대·선별진료소 지정·음압병상 확대 등 ‘비상’

입력 2020-02-19 11:37 | 수정 2020-02-19 20:09

▲ 충북도 김용호 보건정책과장이 19일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설명을 하고 있다.ⓒ박근주 기자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를 중심으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면서 충북도가 긴장하고 있다.

충북도는 19일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환자가 15명 증가해 국내 전체적으로 46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날 김용호 보건정책과장은 브리핑을 통해 “지역사회 감염의 시작일 수 있어 관련 기관이 집중적인 감시체계에 들어갔다”며 “지역사회 전염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지역사회 감염이란 1차 감염이 환자 발생을, 2차 감염이 환자에게 다른 사람으로의 전염을 말한다면 다시 감염병이 통제하기 어려운 상태로 확산하는 것을 말한다.

대구의 경우 18일 확진된 환자가 15명이 나오면서 이러한 사회 전반으로의 확산 가능성을 보여주는 단계일 수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확진자의 이동 경로가 다양하고 시간이 오래돼 앞으로 기하급수적 확산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코로나-19는 병의 중증도보다 감염력이 높아 이러한 우려를 배가하고 있다.

오는 21일면 자가 격리자 1명, 능동감시자 8명 등 모두 9명에 대한 관리를 해제할 예정이던 충북도는 지역 사회 전체로의 확산을 막기 위한 비상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김 과장은 “의사환자에 대한 진단 검사를 확대하고, 선별진료소도 31개로 지정했지만 필요할 경우에 대해 민간 종합병원으로 추가 확대하겠다”며 “현재 가동 가능한 전문 치료 시설은 16병실 33병상으로 청주·충주의료원이 중심으로, 만약 민간 종합병원으로 확대하면 병원내 감염을 막기 위해 전용 엘리베이터를 사용하도록 하는 등 확산 방지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대구 지역과의 교통편도 점검하기로 했다.

충북도는 대구지역으로부터의 전염병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충북도내 버스 및 고속버스터미널에 배치된 발열감시장비(열화상 카메라)를 보충하고, 버스기사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점검하기로 했다.

충북도 전정애 보건복지국장은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가능한 조치는 모두 취할 것”이라며 “버스터미널내 열화상 카메라의 사용 효율을 높이기 위해 탑승객 동선을 일원화하고, 필요하다면 장비를 추가 임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