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2단계 사업’ 선정

250억 투입 주차공유‧전기화재예방‧클라우드 데이터허브 등 추진

입력 2020-02-17 12:37 | 수정 2020-02-17 18:46

▲ 허태정 대전시장이 17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김정원 기자

대전시가 국토부가 선정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2단계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7일 시청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을 통해 선정된 사실을 공개했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2단계 사업 공모(지자체‧민간기업‧대학컨소시엄)는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도시문제 해결형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국토부가 1단계 선정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 및 실증성과를 평가해 대전시를 비롯해 인천시, 부천시를 선정했다. 

국토부는 이들 지자체에 국비 100억 원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시는 스마트시티 2단계사업으로 오는 2022년까지 국비 등 250억 원을 들여 주차공유를 비롯해 전기화재예방, 무인드론안전망, 클라우드 데이터허브 등 1단계 솔루션 및 신규서비스를 도시전역에 확산, 추진한다.

특히 역점사업으로는 주차공유와 화재예방, 무인드론안전망 등 5개 사업이다.

시는 주차공유 솔루션으로 시민이 공영‧민영 어느 주차장이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공공‧민간 주차장에는 주차할인권을 공유하게 된다.

화재예방 감시 모니터링 솔루션은 대전시 40여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전기화재 예방센서 확산‧설치하고 전기이상신호 사전감시, 누전차단으로 전기료 절감을 추진한다. 

2단계 확산계획에는 전통시장 6000개 점포에 확대, 설치된다.

무인드론 안전망 솔루션은 대전시 26개 119센터에 드론스테이션을 설치해 화재 시 무인드론이 자동비행해 현상상황을 전송하게 된다.

클라우드 데이터허브와 도시정보 센서망 구축은 도시의 다양한 데이터를 수입‧가공‧공급, 혁신에이터 생태계를 조성, 공공과 민간의 정보가 공유되는 데이터 관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2단계 확산계획에는 민간‧공공 데이터 확대 수집 및 AI 등 데이터 분석, IOT 자가망, 미세먼지 조밀측정망을 대전시 전역에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허 시장은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주차와 화재 상황 등을 관리하고 모니터링 하는 스마트대전을 구축하고 2022년 대전에서 열리는 UCLG 지방정부 총회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과와 홍보를 통한 스마트시티 위상을 확보하게 된다”며 “이번 선정으로 UCLG 지방정부와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등에서 참가도시 및 자매결연도시 상대를 해외  판로 개척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