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대중교통 중심축’ 내부순환 BRT 완전 개통

읍면 지선·광역 BRT 연결…시민 이용편의 획기적 개선 ‘기대’
대용량 전기굴절버스 4대 23일부터 운행… 신속·정시성 확보

입력 2020-01-22 16:21 | 수정 2020-01-23 16:18

▲ 세종시가 22일 오후 이춘희 시장과 서금택 시의회의장, 고칠진 세종교통공사 사장 및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선급행버스(BRT) 내부순환망 개통식을 가졌다.ⓒ김동식 기자

세종시가 간선급행버스(BRT) 내부순환망을 완전 개통하고 23일부터 대용량 전기굴절버스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BRT 내부순환망은 세종시 신도심 생활권을 연결하는 대중교통 중심축으로, 그동안에는 5, 6생활권 등 일부 구간 미개통으로 양 방향 편도 운행해 왔다.

이번에 완전 개통한 BRT 내부순환망은 1∼6생활권을 고리형태로 잇는 23㎞구간으로, 사업비는 1171억 원이 투입됐다.

시는 이번 BRT 내부순환망(900번) 개통으로 1∼6생활권 간 연계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각 읍면 지선을 촘촘하게 연결함으로써 도시 전체에서 대중교통 이용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BRT 내부순환망과 대전, 오송을 오가는 광역BRT(990번, 1001번 등)를 연결하는 정류장을 신설해 주변 도시와의 연계도 강화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 세종시가 22일 오후 간선급행버스(BRT) 내부순환망 개통식을 가진데 이어 시승식 행사를 가졌다.ⓒ김동식 기자

이번 내부순환망 개통과 함께 주목해야 것은 신교통형 BRT 전용차량인 친환경 대용량 전기굴절버스 4대를 도입해 운행한다는 점이다.

시와 행복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행복도시권 인구 유입으로 BRT 이용객이 급증함에 따라 2017년 12월 첨단BRT 도입 추진 협약을 맺고 전기굴절버스 도입을 추진해왔다.

이번에 도입되는 전기굴절버스는 길이 18m로, 3개의 출입문을 통해 동시 승·하차가 가능하며, 한 번에 좌석 46석, 입석 38석 등 최대 84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전기굴절버스에는 차선이탈경고장치, 전자제어 제동시스템, 전방장애물 경고장치 등 첨단 안전시설과 자동식 휠체어 고정장치, 휴대폰 충전시설, 미세먼지 필터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세종도시교통공사는 내부순환 간선급행버스체계(BRT) 900번 2대와  오송역∼정부세종청사∼반석역 간 광역BRT(990번) 2대 등 총 4대를 투입하며, 올해 8대를 추가 도입해 12대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BRT 내부순환망 완전개통으로 대중교통 중심도시 세종의 획기적인 진전이 기대된다”며 “신속성·정시성을 갖춘 대용량 친환경 전기굴절버스를 투입해 기존 버스와 차별화된 도시철도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