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병국 충남도의장 천안시장 보선 ‘불출마’

“의장 역할‧의정활동에 충실하겠다”

입력 2020-01-13 10:03 | 수정 2020-01-13 23:46

▲ 유병국 충남도의장.ⓒ충남도의회

지난해 구본영 천안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시장직을 상실하면서 오는 4월 15일 21대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이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유 의장은 13일 입장문을 통해 “오는 4월 치러질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의원 임기를 중단하지 않고 의장으로서 역할과 의정 활동에 충실함으로써 충남의 자치분권 발전에 더욱 기여하겠다”며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유 의장은 “그동안 많은 시민께서 저의 출마를 권유했고 저 또한 고향을 위해 새로운 헌신의 길에 나설 것을 깊이 고민했다”며 “그 결과 제가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른 판단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보궐선거 원인이 같은 당 소속 전 시장의 사법판결에 따른 것임에 따라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줘선 안되겠다고 판단했다. 4‧15총선과 천안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의장은 천안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앞두고 고심을 거듭해왔으나 당과 지지자들과의 협의 끝에 불출마를 결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