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주 동량면 일대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이종배 이원 “주민 재산권 보호·경제활성화 기대”

입력 2020-01-09 13:53 | 수정 2020-01-10 11:08

▲ 자유한국당 이종배 국회의원.ⓒ이종배 의원실

충북 충주시 동량면 조동․대전리 일대(117만7000㎡) 군사시설 보호구역이 해제됐다. 

이 지역은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건축물 및 토지에 대해 증·개축 등 개발행위가 제한됨에 따라 해당 지역민들은 생활의 불편을 겪고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왔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주)는 9일 “지난해 12월, 국방부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7710만㎡ 규모의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를 의결하면서, 충주를 대상지역에 포함시켰다”며 “이에 따라 충주 동량면 일대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로 지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적극적인 개발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나 금가면 5개 마을을 비롯한 충주지역 군사보호시설 지정으로 인한 주민의 재산권 침해 등 불편사항을 설명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마련을 촉구했다. 

당시 국방부는 지역개발과 관련해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주민과의 협의에 최대한 동의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충주시 동량면 조동․대전리 일대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