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허태정 “대전혁신도시 지정‧공공기관유치 가장 중요”

허 시장, 9일 신년기자회견…대전시정 방향‧역점과제 밝혀
“시민협치 통해 역량결집…대전 20년 향한 전진‧도약 역점”
혁신성장‧지속 가능한 그린시티 등 4대 정책방향 제시

입력 2020-01-09 12:29 | 수정 2020-01-10 16:04

▲ 허태정 대전시장이 9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신년기자회견을 갖고 있다.ⓒ김정원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9일 신년기자회견에서 2020년 대전시정 방향과 역점과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올해 가장 중요한 사업으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통한 공공기관유치’를 꼽았다. 

허 시장은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돼서 원도심 재생과 개발에 동력으로 삼아가야 한다. 이 문제를 정치력으로 반드시 풀어나가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2020년은 지난해 오랜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미래 먹거리를 만든 성과들을 기반으로 대전의 경제, 시민들의 삶이 개선되고 발전되도록 좀 더 강하고 속도감 있게 시정을 추진하겠다”며 새해 희망의 한해를 기원했다. 

이어 “2020년을 미래도시 대전의 원년으로 삼아 시민 협치를 통한 역량결집으로 새로운 대전의 20년을 향한 전진과 도약에 역점을 두겠다. 시정 방향으로 △미래를 여는 혁신성장  △더불어사는 균형발전 △매력 넘치는 문화도시 △지속 가능한 그린시티 등 4대 정책방향의 실현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시장은 “2020년 민선7기 반환점을 도는 해로 2020년에는 2023년 대전의 미래를 설계하고 성과를 맺어내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을 4차 산업혁명의 거점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했다. 50주년을 맞은 대덕특구재창조사업을 범부처 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한 T/F팀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선7기 시민주권시대를 만들어 가겠다는 철학이 관통되도록 하고 정책 각 분야별로 참여하고 거버넌스 체제를 더욱 확대하고, 마을자치 공동체가 활성화 등의 추진은 물론 올 한해 대전발전 및 이익과 관련해서는 힘을 모아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이날 4대정책방향 및 과제로 대덕특구 재창조를 통한 4차산업혁명특별시 본격화, 바이오‧나노‧수소산업 등 미래 먹거리 신성장산업 육성, 첨단기술 실증화로 스마트시티 조성 가속화, 과학기술 기반 신산업 육성으로 한 국가경제성장 거점화도 내놨다.

더불어 사는 균형발전으로 혁신도시 지정 등으로 원도심 활성화 견인, 벤처‧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선순환 경제확산, 대전의료원 설립 등 사각지대 없는 의료‧복지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하고, 매력 넘치는 문화도시조성을 위해 보문산타워 건립 및 오월드 현대화 등 차별화한 대전형 콘텐츠 개발 및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역사문화도시로 대전의 정체성을 정립해 풍성한 볼거리‧놀거리가 있는 역사문화관광도시로 육성전략도 발표했다. 

“대전시티즌이 기업구단(대전하나시티즌)으로 전환하면서 올해 반영된 65억 원을 그대로 지역사회·문화·체육분야로 녹아들어가서 더 많은 시민들이 생활체육을 즐기고 전문체육인들이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하도록 분야별로 육성하겠다“는 허 시장은 “더 나아가 문화분야에 집중적인 투자로 품격을 높이기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시의 지속 가능한 그린시티도 제시했다.

허 시장은 “올해 트램 중심의 대중교통체계 구축 및 보령~대전~보은 제2순환 고속도로 건설 등 광역국도 국가계획 반영 등 충청권 상생의 철도중심 대중교통 혁신을 비롯해 물 순환 선도도시 시범사업 등 시민과 함께하는 미래형 녹색도시 구현, 그리고 감염병관리지원단설치, 어린이 안전보호강화 및 취약지역 개선 등을 통해 시민 모두가 안심하는 안전시스템 구축도 추진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전역세권 정비사업은 1월 중에 3차 공모를 통해 민간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주택건폐율 20% 상향 조정)를 높이고 시립의료원 예타를 올 상반기 중에 통과되도록 노력해 의료사각지대 해소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청년층의 주거비 경감을 위한 청년‧신혼부부 임대주택 1800호 공급을 다음달 중 발표하겠으며, 7월 1일 지역화폐가 발행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마지막으로 “올해 시정추진과제 중 제일 중요하고 시급한 것은 혁시도시 지정을 통해 대전‧충남의 공공기관 유치”라고 강조하며 “50년 된 대덕특구재창조와 관련, 용역사업이 진행 중인데 최종 결과가 나오면 범부처 사업으로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