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상돈 천안시장 출마선언…“적절치 못한 시정으로 시민 삶 고통”

6일 시청서 기자회견, 문화관광중심 도시정책 전환 등 5대 비전 제시

입력 2020-01-07 08:05 | 수정 2020-01-08 03:02

▲ 4월 15일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충남 천안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상돈 전 국회의원.ⓒ박상돈 예비후보사무실

충남 천안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잇따라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박상돈 전 국회의원이 4‧15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천안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의원은 6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천안만의 독특한 문화·관광적인 상상력이 대한민국의 가치관이 될 수 있도록 이끄는 시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부적절한 후보의 당선을 막지 못해 18억 원이 넘는 시민들의 혈세를 낭비시키게 된 것을 사죄드린다”며 직접 만난 시민들의 사례를 들면서 “적절치 못한 시정운영으로 시민들의 삶이 고통받고 있다”고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지난해 시장직을 잃은 구본영 전 시장을 에둘러 비판했다.

박 전 의원은 공약으로 △빠르고 편한 스마트대중교통 도시 △문화관광중심으로 도시정책전환 △혁신과 성장으로 일자리창출 △근교농업활성화 △따뜻하고 안전한 도시 등 5대 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대천(보령)시장을 11개월간 역임하던 시절 보령머드축제의 기반을 마련했고, 1년 2개월간 아산군수를 역임했던 때는 삼성반도체공장과 연세우유공장을 유치한 사례를 들며 잔여 임기동안 공약을 추진할 수 있는 준비된 시장후보는 자신뿐”이라고 피력했다.

“천안의 새로운 미래를 담대하게 그려내는 시장이 되겠다”는 박 전 의원은 “천안의 생각과 가치가 대한민국의 철학이 되는 것을 천안시민들이 지켜볼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고와 육사(28기)를 졸업한 박 전 의원은 1978년 육군 대위로 예편한 뒤 공직에 들어와 충남도 지역경제국장, 도의회 사무처장, 기획정보실장, 대천(보령)시장, 아산군수, 서산시장, 자유선진당 원내대표, 충남도당위원장 등을 지냈으며, 천안을 선거구에서 17·18대 국회의원에 당선됐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