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명전바이오, 아프리카 기업과 수출협약 체결

코트디부아르 이어 에티오피아 시장 진출… 240억 규모 친환경 농자재 ‘수용성 규산염’

입력 2020-01-06 12:57 | 수정 2020-01-07 10:26

▲ 충북도청 정문.ⓒ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충북 기업이 친환경 농자재로 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6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 소재 명전바이오㈜가 에피오피아의 이코스 스틸㈜과 친환경 농자재인 ‘수용성 규산염’(SiO₃) 수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는 이코스 스틸이 명전바이오에서 생산하는 수용성규산염을 월 100톤(연간 1200톤) 수입해 현지에서 액상 제품을 생산·판매하고, 명전바이오는 액상 제품 생산라인 설치와 2~3년 후 현지에서 원료자원을 개발해 수용성규산염 생산이 가능하도록 기술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에티오피아 농업발전을 위한 컨설팅 지원도 포함했다.

양해각서 체결에 앞서 명전바이오 본사에 쉬페로 시구테(Shiferaw shigute) 주한 에티오피아대사와 에티오피아 이코스 스틸 추창호 회장 등 9명이 방문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번째 방문하는 것으로 1차 방문에서 명전바이오가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개발한 수용성규산염을 자국 농업에 활용하기 위해 직접 본사를 찾았고, 이번에는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수립하기 위해 양해각서 체결하게 됐다.

명전바이오는 수용성규산염으로 친환경농업을 선도하고 있는 기술혁신 중소기업으로 독자적 브랜드인 ‘시스타’로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미 동남아시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 진출했고 중국에는 수년째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명전바이오는 미국·독일·일본에 이어 세계 4번째 그리고 국내에서는 최초로 수용성 규산염 개발 특허를 획득해 농업용 제품 제조업체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수용성규산염은 농업용·수처리용·축산용·화장용품 등 다양한 분야에 고루 쓰이고 있는 물질이다.

명전바이오의 ‘시스타’ 제품은 독자적인 열처리 이온화 기술을 적용해 순도 99.9% 흡수율 100%의 성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맹경재 경제통상국장은 “앞으로도 도내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86개 세부 시책을 마련하는 등 올해 수출목표 235억 달러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