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용갑 청장, 부구청장 자체 승진 ‘선공’에 허태정 “인사교류 중단”

시 공무원들 “박 청장, 측근 승진시키기 위해 무리수 뒀다” 직격탄
중구 현안 사업 차질에 시민들만 손해… 시 공무원들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

김정원, 박근주 기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0-01-05 00:45 | 수정 2020-02-03 15:27

▲ 대전 중구청이 지난 2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부구청장을 자체 승진시켰다. 이에 따라 대전시와 인사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사진은 대전시공무원노조가 최근 청사 엘리베이터 입구에 중구청의 부구청장 자체승진 추진과 관련해 항의 차원에서 대전시장의 결단을 촉구하는 표지판을 세워놨다.ⓒ김정원 기자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대전시와의 인사교류 관례를 깨고 4급 간부 공무원을 부구청장을 3급으로 자체 승진시키면서 이를 반대해 온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갈등이 첨예화할 전망이다.

대전시공무원노조도 이에 반발하고 있어 두 기관간 인사·예산 관련 불화도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중구청은 “지난 3일 조성배 안전도시국장을 3급 부구청장으로 자체 승진시키면서 부구청장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박 중구청장은 승진을 단행하면서 “자치구에서 능력과 경력을 갖춘 적절한 자원이 있다면 자체 승진으로 임용하고, 그렇지 못할 때는 상급기관인 대전시와 협의해 교류하는 게 합리적”이라며 자체 승진 강행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허 시장과 대전시공무원노조는 협약을 위반했다며 격앙된 분위기다.

시청 공무원노조는 능력과 경력을 갖춘 적절한 자원을 승진시킨 것이 아니라 무리한 인사 배경에 측근이 있다고 공격했다.

시청 A 공무원은 “3선의 박 청장이 측근을 승진시키기 위해 무리수를 뒀다”며 “자체 승진을 시키더라도 시-구 간의 교류를 끈은 놓지 말아야 하는데 무조건 자체 승진 시키는 몽니를 부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자체 승진이 능력과 적절한 경력보다는 3선에 도움을 준 측근 챙기기라는 비판이다.

이에 앞서 시는 중구청이 자체 승진을 강행할 경우 시와 중구와의 인사교류 중단은 물론 예산지원 불이익 등 강력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지난해 12월 송년기자회견에서 중구청이 부구청장을 자체 승진시키는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러한 대응의 근거는 2014년 대전시장과 5개 구청이 ‘4급 이상은 교류 희망자와 구청장 제청에 의하되 시‧구 인사형평성을 고려해 상호 협의 조정한다’는 ‘시‧구 인사교류 협약’이다.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간 인사교류의 불협화음을 차단하기 위한 협약이다.

대전시는 중구청이 이를 어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 인사 담당자는 “그동안 인사교류와 관련해 중구와 협상을 하려고 했지만 중구청이 협상장에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구청장이 법적인 권한을 행사한다면 시는 인사교류 중단, 시장권한인 중구 공무원 장기교육 배제, 9급 신규자 채용 중단 등 강력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의 이러한 방침은 자칫 다른 4개 구청에서도 ‘자체 승진’으로 선회하거나 일부가 동조할 경우 크게 흔들릴 수 있다.

시청에 고분고분하지 않고 법적인 권리 행사를 하겠다고 주장할 경우 모든 구청과 예산·인사교류를 불이익을 줄 수는 없다.

이러한 갈등은 결국 시민들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구조로 흐를 수 있다.

중구청이 내건 각종 지역 발전 사업들이 예산 배정 불이익 등으로 무산되거나 축소될 수 있어 그만큼 시민들은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공무원들의 피해도 예상된다. 

당장 시가 중구청과 인사 교류를 중단할 방침이어서 중구청으로 발령을 받았던 수십 명의 시청 직원 전입이 막히게 돼 오도 가도 못하게 될 처지가 됐다.

시와 중구청이 대타협을 하지 않으면 이러한 피해는 커지고 오래 갈 공산이 크다.

이와 관련 대전시 공무원노조 오는 23일까지 중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인사교류 협약 폐지를 촉구할 방침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