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바른당 청주 서원구지역위, ‘추석맞이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분평동 원마루시장·수곡동 두꺼비시장·사창동 사창시장 등서

입력 2019-09-13 00:01

▲ 바른미래당 청주서원구지역위원회 이창록 위원장 직무대행과 당원들이 전통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장보기 캠페인을 벌였다.ⓒ바른미래당 청주 서원지역위원회

바른미래당 충북 청주시 서원구지역위원회가 11일 한가위 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캠페인을 벌였다.

서원구지역위원회 이창록 위원장 직무대행과 변상호 전 시의원후보 등 소속 당원 30여 명은 서원구 내 분평동 원마루시장, 수곡동 두꺼비시장, 사창동 사창시장을 다니며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홍보행사를 했다.

온누리상품권으로 복지시설에 기증할 물품도 구매했다.

서원구지역위원회는 매년 설날, 추석 전에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추진해 왔다.

이 위원장은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사람 사는 정이 많다”며 “앞으로 서원구지역 시장의 상인회장들을 지속적으로 만나 대형마트의 피해를 헤쳐 나갈 방안들에 대해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