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바른당 청주 서원구지역위, ‘추석맞이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분평동 원마루시장·수곡동 두꺼비시장·사창동 사창시장 등서

입력 2019-09-11 15:24 | 수정 2019-09-13 00:01

▲ 바른미래당 청주서원구지역위원회 이창록 위원장 직무대행과 당원들이 전통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장보기 캠페인을 벌였다.ⓒ바른미래당 청주 서원지역위원회

바른미래당 충북 청주시 서원구지역위원회가 11일 한가위 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캠페인을 벌였다.

서원구지역위원회 이창록 위원장 직무대행과 변상호 전 시의원후보 등 소속 당원 30여 명은 서원구 내 분평동 원마루시장, 수곡동 두꺼비시장, 사창동 사창시장을 다니며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홍보행사를 했다.

온누리상품권으로 복지시설에 기증할 물품도 구매했다.

서원구지역위원회는 매년 설날, 추석 전에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추진해 왔다.

이 위원장은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사람 사는 정이 많다”며 “앞으로 서원구지역 시장의 상인회장들을 지속적으로 만나 대형마트의 피해를 헤쳐 나갈 방안들에 대해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