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한국당 김종환 홍보위원장, 조국 사퇴촉구 ‘삭발’

11일 ‘삭발식’ 기자회견… “국가적 위기 앞 행동으로 밀알 되겠다”

입력 2019-09-13 01:53

▲ 김종환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홍보위원장이 11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안내동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김동식 기자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김종환 홍보위원장이 11일 전국에서 두 번째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식을 가져 이목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안내동 앞에서 삭발식을 갖고 “문재인 정권은 국민들의 민심을 거스르고 끝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며 오만과 독선의 폭정으로 국민들에게 선전포고를 했다”며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는 위기 앞에 먼저 실천하는 행동으로 한 알의 밀알이 되기 위해 삭발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회견문을 통해 “가정에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역사 앞에 부끄러운 아버지가 되지 않기 위해 세종의 시민이고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삭발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편법, 비리도 모자라 국민들에게 거짓말까지 하고 있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해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되고 민주주의는 사망을 하고 말았다”며 “최근 조국게이트를 보면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법치가 실종된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며 무엇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참 난감하다”고 밝혔다.

특히 “편법과 비리에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할 인사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작금의 상황을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줘서는 절대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지금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좌파들의 잘못된 사회주의 정책에 자유주의가 위협을 받고 있는 실정으로 법까지 고쳐진다면 이 나라의 미래는 불보듯 뻔하다”며 “조 장관이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를 외칠 자격이 있는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내려와야 한다”고 요구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