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본영 천안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묘역 ‘참배’

14일 기림의 날, 국립 ‘망향의동산’ 장미묘역서 고인 넋 기려

입력 2019-08-15 14:07

▲ 구본영 천안시장이 14일 기림의 날을 맞아 국립망향의동산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묘 앞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천안시

구본영 충남 천안시장이 14일 ‘기림의 날’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안장된 천안 국립 망향의동산을 찾아 참배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날인 1991년 8월 14일을 기념하기 위해 2017년 법률로 제정됐다.

이날 행사에는 천안시여성단체협의회원 34여명을 비롯한 관련 공무원, 시의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구 시장 등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54명이 안장된 국립 망향의동산 장미묘역에 헌화하고 고인의 넋을 기렸다.

구 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 회복과 진상규명은 물론 여성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지정된 8·14 기림의 날을 기억해 시민들이 올바른 역사의식을 정립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에 공감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