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엔케이(NK)세종병원,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

응급병상 10병상 확대…24시간 양질 ‘응급의료’ 제공

입력 2019-08-15 14:15

▲ 엔케이(NK)세종병원 전경.ⓒ세종시

세종시가 엔케이(NK)세종병원을 응급의료시설에서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변경 지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을 위한 현장실사를 통해 응급의료 시설 및 인력, 장비 등 지정기준을 충족한 엔케이세종병원에 대해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지난 9일 최종 승인했다.

엔케이세종병원은 지난 4월에 개원해 5월부터 응급의료시설을 운영해 왔으며, 이번에 응급병상을 10병상으로 확대하고 시설·인력 및 장비 기준을 보강해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 받았다.

시는 이번 엔케이세종병원의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으로 지역민들이 타 지역 이송 없이 연중 양질의 응급의료를 제공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으로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의료 서비스가 24시간 제공될 것”이라며 “앞으로 엔케이세종병원이 질 높은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