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을지대병원, 산부인과 부인종양 로봇수술 200례 달성

자궁 보존 단일공 로봇수술 집도 ‘우수성’ 입증

입력 2019-08-14 14:16

▲ 왼쪽에서 5번째 김하용 원장, 6번째 하중규 부인종양로봇수술센터장.ⓒ을지대학교병원

중부권에서 로봇수술 최초로 시행하며 최다 수술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을지대학교병원이 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 등 산부인과 부인종양 로봇수술 200례를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5월 100례 이후 1년 3개월 만에 200례를 달성한 을지대병원은 지금까지 △자궁경부암 3례 △자궁내막암 3례 △자궁근종절제술 98례 △자궁절제술 59례 △자궁선근증(선종)절제술 24례 △기타 난소질환 13례 등의 부인종양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이 과정에서 자궁절제술을 제외한 대부분의 수술에서 자궁절제를 최소화해 임신할 수 있는 능력(가임력)을 보존했고, 특히 배꼽 주변에 하나의 구멍만을 내어 수술하는 단일공 로봇수술을 집도하는 등 그 우수성을 입증했다.

하중규 부인종양과 교수(부인종양로봇수술센터장)는 “부인종양 로봇수술은 좁은 공간에서 섬세하고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며 “흉터가 적어 회복속도가 빠르고 미용 상의 이점도 있어 환자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김하용 병원장은 “중부권 로봇수술 최초 최다 시행으로 로봇수술 대표병원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환자 중심의 의료서비스를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