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옛충남청사, 본관 역사·상징적 외형 보존…전시기능·도서관 등 활용을”

민간합동위, 12일 새 명칭 부여 등 도청사활용 권고

입력 2019-08-14 14:26

▲ 허태정 대전시장이 13일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을 찾기 위해 열린 민관합동위원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대전시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민관합동위원회가 13일 대전시청에서 마지막 회의를 열고 옛 충남도청사 본관은 역사적, 상징적 외형으로 보존하되 전시기능과 도서관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권고했다. 

대전시와 민간합동위에 따르면 충남도청사는 약 80년간의 대전 근대역사를 간직한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그동안 활용방안에 대해 여러 차례에 연구 논의가 있었으며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충남도가 매매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구체적인 활용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도시계획, 건축, 문화재생, 문화컨텐츠 등 각 분야 전문가인 민간 위원들과 관계 공무원들로 이뤄진 민관합동위원회는 지난 4월 12일 구성된 이후 여러 차례 회의를 개최하면서 제시된 여러 안들에 대해 이번 제6차 회의에서 종합적인 검토와 토론을 통해 최종 권고안을 마련했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권고안에 담긴 주요내용은 본관은 역사적·상징적 공간으로서 외형은 보존을 전제로 하고 내부공간은 건축가의 창의력을 발휘한 새로운 구성을 통해 전시기능과 도서관이 함께 들어가는 신개념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것을 제시했다.

또한 의회동과 신관동은 핵심적 기능공간으로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시민대학 등을 배치하되 향후 어떠한 기능이 들어와도 수용 가능한 유연성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했다.

본관과의 양식적 간섭을 최소화하고 과거와 현재를 통합할 수 있는 새로운 외벽(Double Skin) 설치 등 다양한 리모델링을 검토해 줄 것도 아울러 제안했다. 

민관합동위는 중정은 중심공간으로서 현대적 구축을 통해 도청사 공간에 들어오는 모든 이용자들이 이곳에 모였다 각자의 목적 공간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구상하며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지하공간을 개발, 지하주차장 확충과 카페, 라운지, 미팅룸, 회의실, 강당 등 적정한 공유시설을 설치도 권고했다.

시민 접근성 향상을 위해 부지경계의 담장은 철거를 고려하며, 본관의 중앙을 관통하는 주진입로와 함께 본관과 의회동, 본관과 신관동 사이에 부진입로 만들어 사람들을 중심공간으로 끌어들이고, 중심공간에서 의회동, 신관동, 본관으로 기능에 따라서 흩어지는 동선으로 구성토록 했다. 

특히, 지상부의 여유 공간은 공연·벼룩시장 등의 시민마당을 조성하고, 장기적으로는 지하상가 연결과 도경부지와 지하 공간 연결을 검토하여 시민 접근성을 용이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민관합동위는 옛 충남도청사 대표 이미지를 반영한 네이밍으로‘센트럴D’, ‘대전포럼’, ‘D1932’ 등 향후 어떤 시설이나 기능이 들어와도 충돌 없이 공존 가능하도록 부지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새로운 명칭 부여를 권고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민관합동위원회에서 제출한 권고안은 시민접근성을 확대했고 과감한 리모델링을 통해 건축물의 심미적 기능 강화 및 원도심의 활성화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계획안으로서 그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대전의 소중한 문화재인 옛 충남도청사를 침체된 원도심의 새로운 활력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문체부 등 정부 관련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말까지 옛 충남도청사 활용주체와 방안에 대해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