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범 기업 안돼”… 충북도의회, 日 경제보복 대응 조례 발의

‘충북 소재부품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안’ 등 4건… 일제 잔재 청산 기여 기대

입력 2019-08-14 14:27

▲ 충북도의회가 2019년 8월 6일 의회 현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뉴데일리 D/B

충북도의회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기 위한 관련 조례안을 발의하기로 해 일제 잔재 청산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충북도의회는 13일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관련 조례 4건을 발의해 오는 21 열리는 제375회 임시회에 상정한다고 밝혔다.

도의회는 광복 74주년을 맞아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경제 보복 조치를 감행한 일본에 대응하기 위한 조례를 발의해 주민의견수렴을 거쳐 늦어도 17일까지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이들 조례는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 및 그 산하기관에서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하는 제품의 구매·용역·수의계약을 제한하는 것과 충북도내 소재·부품산업의 자립을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안은 △충청북도 소재부품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안 △충청북도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충청북도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 표시에 관한 조례안 △충청북도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표시에 관한 조례안 등 4건이다.

전범기업 제품 표시와 관련한 조례들의 적용대상은 충북도민은 물론 충북도내 소재한 모든 학교를 포함하는 것으로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인식을 확립하기 위해 제정한다.

또, 소재 부품산업 육성 조례는 소재·부품의 대일의존도를 줄여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육성과 지원을 통해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이번 조례들은 충북도의회 장선배 의장을 비롯한 31명의 도의원 전원이 함께 참여해 발의,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도의회 차원의 단합된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끈다.

도의원들은 “대일항쟁 당시 강제동원 등 우리나라 국민의 희생으로 성장한 일본 전범기업들의 공식사과와 배상은 요원한 현실”이라며 “우리 민족의 자존심과 도민들의 올바른 역사의식 확립에 이바지하고자 관련 조례들을 공동 발의했다”고 말했다.

장선배 의장은 “이번 조례 발의를 계기로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다양한 의정활동을 지속 전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전범기업은 국무총리실이 작성한 299개 기업 중 284개 기업이 현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일본 전범 기업 제품임을 확인해주는 라벨.ⓒ충북도교육청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