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종대 의원 “청주를 F-35 정비 항공기지로 육성해야”

13일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서 주장

입력 2019-08-14 14:30

▲ 국회 김종대 의원이 13일 청주 S컨벤션에서 열린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주제 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김종대 의원실

국회 김종대 의원(정의당·비례)이 “일본의 경제‧안보 도발에 맞서 청주를 전략자산인 F-35 자체 정비 및 민‧군 항공정비 기지로 육성하자”고 제안했다. 항공정비를 산업으로 일으킬 경우 1만 개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실과 정의당 충북도당은 13일 청주 S컨벤션 라비홀에서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김 의원은 “독도는 단지 남북이 아닌 세계열강들이 각축하는 핫스팟(열점)이 됐다. 상공에서 상황 발생 시 출동시킬 전투기 F-35는 모기지인 청주에서 정비할 수 있도록 미국에서 정비권한을 가져와 ‘안보독립’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국방위원이기도 한 김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사활을 걸고 이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F-35 정비시설과 인력 등을 청주로 끌어들이게 되면 산업의 집적효과를 누릴 수 있고 민‧군 항공정비를 국가적 과제로 통합하는 것”이라며 “군용기 430기, 군 헬리콥터 488기, 민간항공기 426기 등 도합 1300여기에 중국 동북지역의 민항기 정비까지 유치할 수 있고, 이 항공기 정비물량의 일부만 가져와도 청주에서 일자리 1만 개 창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안영수 산업연구원 방위산업연구센터 센터장은 “항공MRO는 신규투자 없이 기존의 산업시설을 시스템만 바꿔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분야라는 특징이 있다. 민·군이 중복투자를 줄이고, 군 보유시설과 장비를 함께 활용해 민·군 역량을 최대로 끌어올리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문성수 공군사관학교 기획처장은 최근 공군사관학교가 성무생활체육시설 인근에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가칭)항공우주테마파크 활용방안에 대해 발표했고, 이윤영 CJB청주방송 차장은 항공정비와 관광산업에 대한 지역여론을 전했다.

민선2기 청주시장 재임 당시 항공엑스포를 개최하고, 청주공항 MRO를 구상했던 나기정 전 청주시장과 채연석 전 항공우주연구원장이 김종대 의원과 3인 대담을 벌이며 항공도시 청주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나타내기도 했다. 나 전 시장은 지난 5월  26~29일 김 의원과 함께 MRO 선진국인 싱가포르의 항공정비 산업을 시찰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일본이 경제, 안보도발을 해오면서 위기의식이 커지고 있지만 이를 통해 안보독립과 항공정비 산업화에 대한 자각도 이뤄지고 있다”며 “청주가 민‧군 항공정비의 근거지가 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이날 김 의원은 이를 위해 정치권을 넘어서는 ‘항공포럼’ 결성을 제안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