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평화나비콘서트’

14일 아름다운사람들 평화나비 주관, 충주 관아골주차장 평화의소녀상 앞

입력 2019-08-14 14:33

▲ 충주출신 춤꾼 강민호가 '꽃잎 피고 지고'란 창작무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꽃처럼 아름다웠던 시절을 춤으로 표현하고 있다.ⓒ아름다운사람들 평화나비

아름다운사람들 평화나비(회장 김순화)가 8·15광복절 행사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7시 충북 충주 관아골주차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평화 나비콘서트’를 연다.

기림의 날은 故 김학순(1924~1997)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날 콘서트는 아름다운사람들 평화나비 김선정 사무국장이 진행을 맡아 일본군 피해자 할머니들을 추도하는 박상욱 시인의 헌시 낭독, 가수 박동진의 노래, 변호사 최영일의 퍼포먼스, 성악가 김순화의 헌정곡 등을 차례로 진행된다.

콘서트에는 충주출신의 국내유명 중견무용가 강민호의 ‘꽃이 피고지고’라는 창작무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꽃처럼 아름다웠던 시절을 위로한다.

행사의 대미로 청학동 호랑이 훈장으로 유명한 김봉곤 훈장과 국악자매 김다현, 시민들이 ‘아리랑 플래시몹’을 펼친다.

김선정 사무국장은 “시민들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잊지 않고 기억하고 인권과 명예회복에 힘을 실어 나가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하는 200명(선착순)에게는 김봉곤 훈장이 만든 ‘회초리태극기’를 나눠준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