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출규제 직·간접 피해 중소기업에 ‘1000억 투입’

충남도,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억 증액…피해 최소화·경영 안정 기대

입력 2019-08-13 13:19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 5일 도청에서 도청 주요 간부들과 일본수출규제 경제위기대책 상황실 현판식을 갖고 있다.ⓒ충남도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충남지역의 기업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충남도가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도내 피해 업체의 경영안정을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추가 투입한다.

충남도는 12일 당초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5200억 원이었으나, 이번 일본 수출규제로 도내 기업들의 피해가 예상, 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000억원을 긴급 증액했다고 밝혔다. 

분야별 금액은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 700억 원 △기술 혁신형 경영 안정 자금 300억 원 등이다.

지원 대상은 도내 중소기업으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일본 수출규제품목 사용 제조업체와 한일 갈등으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를 본 제조업체 등이며 업체당 지원 규모는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 3억 원 △기술 혁신형 경영 안정 자금 5억 원이다.

제조업 및 기술 혁신형 경영 안정 자금의 상환조건은 모두 2년 거치 일시상환이며, 업체 부담 금리에서 2%를 도에서 지원한다.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기존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 및 기술혁신형 경영안정자금과는 별도로 운영되는 한시적 자금이며, 도 자금을 이용했거나, 이용 중인 업체도 수출규제로 피해사실이 입증되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

신청은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은 도내 15개 시·군 기업지원과나 지역경제과에서, 기술 혁신형 경영 안정 자금은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에서 하면 된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도 홈페이지(www.chungnam.go.kr) 공고·고시를 참조하거나 도 소상공기업과(041-635-2223, 3442), 관할 시·군 지역경제과 또는 기업지원과) 등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용붕 도 소상공기업과장은 “급변하는 대내외적 경제상황과 업체의 피해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수시로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겠다”며 “지역경제 발전의 근간인 중소기업이 안정적인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지역에서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생산량이 10% 감소할 경우 디스플레이 0.8%, 자동차 부품과 자동차 각각 0.4%, 반도체 0.25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연간 일본으로부터 수입액은 10만달러 이상 품목은 561개에 이르고 의존도 90% 이상은 87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 5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일본의 수출 무역 관리령 개정안 의결에 대응해 경제위기대책본부를 본격 가동에 들어간 가운데 기업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금융 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소재부품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이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수출 규제 및 경제보복 조치 관련 기자회견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도의 대책을 발표한 뒤 “항일 정신으로 위기극복”을 강조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