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소연 시의원 “유명 고액 강연료 본질적 문제 들여다봐야”

대전시의회 임시회 5분자유발언
“사업 본래 취지에 맞는 예산 집행·발전적 대안 마련해야”
“훌륭한 지식인·인재 찾아 재능기부 통한 인력풀 활용”

입력 2019-07-24 16:14 | 수정 2019-07-25 11:56

▲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최근 방송인 김재동씨의 고액 강연료가 우리 사회에 큰 논란을 불러온 가운데 대전시의회에서 올바른 예산집행과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바른미래당, 서구 6)은 24일 대전시의회 임시회 5분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유명인의 고액 강연료 논란과 관련해 한 번 터진 논란은 봇물 터지듯 이곳저곳에서 마녀사냥식으로 무수히 쏟아졌고, 정치적 공세로도 활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유명인의 고액 강연료에 대한 본질적 문제를 들여다보고 하나의 해프닝으로 덮어지지 않고 사업의 본래 취지에 맞는 올바른 예산 집행과 보다 발전적인 대안 마련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2018년 11월 6일 교육부에서 대전시교육청을 거쳐 1억 5500여만 원이 대덕구청으로 전출됐다. 지난해 11월 21일 행복이음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지난 6월 청소년들을 위한 토크콘서트 개최 계획을 세우고 추진하려고 했으나, 1550만 원이라는 고액 강연료 논란이 발생해 결국 토크콘서트를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일 야당 의원 등 800여 명의 동참 서명에 의한 공익감사가 청구됐다. 여기서 시는 고액 강연료와 전 정부 블랙리스트에만 초점이 맞춰진 여론 몰이식 흐름에서 한 발 벗어나 문제를 일으킨 기초자치단체가 포함된 도시로서 본질적인 문제가 무엇인가 냉철히 생각해보고, 재발방지를 위한 발전적 방향의 대안이 무엇이 있는가, 강구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이번 사태의 핵심에는 혁신교육지구라는 것이 있는데, 이 사업의 목적은 학교와 지역사회가 협력해 교육을 중심으로 지역 생태계를 재편함으로써 공동체 복원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인재 양성”이라며 “혁신교육지구 예산은 지역의 교육 인프라와 인적자원을 활용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인재를 키우는 곳에 써야 할 예산이었다. 그런데 1550만 원이라는 상당한 예산이 한 개인의 강연료에 집행이 될 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17년 간 유명인사를 초청해 강연행사를 하고 대전시 서구 서람이 자치대학의 경우 1회 강연당 200여만 원 밖에 비용이 들지 않는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의 경우 명사초청 특강 비용이 75만 원 정도 밖에 들지 않는다. 여기서 고액 강연료 보다 더더욱 문제는 아직도 미성숙한 인격체인 청소년들에게 정치적 발언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인기에 휩쓸려 감정적으로 맹신하게 만들 수 있는 유명인의 강연을 들은 후의 후유증”이라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자라나는 청소년에게 유명인은 많은 영향력을 준다. 유명 방송인의 검증도 안 된 편향된 시각의 강연을 우리 청소년은 그것이 사실인 양 맹신하게 된다”며 “마치 사극이나 역사를 다룬 영화에서 가공으로 꾸며진 이야기를 그것이 사실인 것처럼 일반인들에게 굳어진다. 문제는 그런 유명인의 말만 믿고 꾸었던 꿈들이 좌절되었을 때 우리 청소년들이 겪을 상처와 희망 고문”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는 어린 학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이라는 것에는 좀 더 신중한 접근과 고려가 필요하다”는 김 의원은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소년들에게 잘못되고 편향된 인식이 얼마나 해악이 되는 지는 제가 여기서 말씀을 드리지 않아도 충분히 인지하고 계실 것”이라며 “사업의 본래 취지에 맞는 올바른 예산 집행을 촉구하며 아울러 발전적인 방향의 대안을 하나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혁신교육지구의 취지에 맞게 지역의 훌륭한 지식인, 인재들을 찾아 그들의 재능기부 등을 통한 인력풀을 만들어 그들을 활용한 강연회 개최 및 교육활동을 제안한다. 이런 지역 인력풀을 활용하면 예산도 절감될 뿐만 아니라 지역문제를 지역 생태계의 상생적 재편 및 복원을 통해 해결, 미래를 지향한다는 혁신교육지구 원래의 취지에 부합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유명인 고액 강연료 논란과 관련, 논란의 본질적 문제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올바른 예산 집행과 재발 방지를 위한 발전적 대안 마련을 부탁한다”며 허태정 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에게 촉구했다.

한편 최근 대덕구가 방송인 김제동 씨의 고액강연을 추진하려다 여론의 뭇매를 맞으면서 강의를 취소한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