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교육청, 교육공무직 노조 총파업 따른 ‘대책마련’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내달 3~5일 ‘총파업’ 예고

입력 2019-06-26 11:38

▲ 세종시교육청사.ⓒ세종시교육청

세종시교육청이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 총파업이 다음달 3~5일 예상됨에 따라 학교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주요내용은 △종합 상황실(상황실장 김보엽 행정국장) 운영 △학교 급식 대응 방안 △학생교육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직종에 대한 방안 △행정 업무 및 시설관리 직종에 대안 방안 등 예상되는 직종에 대한 대응 방안을 포함하고 있다.

분야별 세부 대응방안을 보면 학교급식은 학교별 실정에 맞는 급식 중단 대비책을 수립하고,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운영방식을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또 초등돌봄교실 운영은 대체인력 채용이 불가하므로 현직 교원으로 대체해 탄력적 운영을 하고, 학부모에게 사전에 충분한 안내를 통해 불편을 최소화한다.

특수교육 운영은 파업기간 중 현장체험활동 등의 교수학습을 자제하고, 교육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담임교사와 또래도우미 등을 활용하며, 행정업무를 비롯한 시설관리, 청소, 당직 등 업무공백이 예상되는 분야는 교직원으로 업무 대행자를 지정하되 업무량을 적정하게 배분한다.

시교육청은 대책에 대한 실효성 제고를 위해 오는 26일 각급학교 행정실장을 대상으로 회의를 개최해 대응방안에 대한 설명과 행정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

서한택 교육복지과장은 “이번 총파업은 합법적 파업이므로 노조의 정당한 권리를 인정하되 우리교육청은 학교와 학생, 학부모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교육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