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X세종역 설치 타당성 ‘재조사’ 용역… 논란 ‘재점화’

세종시, 1억2000만원 투입… 인근 지자체 반발 등 ‘불가피’

입력 2019-07-23 10:24

▲ 24일 낮 세종시청사 전경.ⓒ김동식 기자

세종시가 지난달 2일 ‘호남고속철도 세종역 설치 사전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에 착수하면서 인접 지자체 등과의 갈등이 예상된다.

24일 시에 따르면 이 용역은 KTX 세종역 설치에 대한 사업성을 검토하고 세종시를 중심으로 한 고속철도망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1억2000만원이 투입되는 이번 용역은 내년도 2월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세종시가 세종역 관련 예산을 따로 편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그간 세종역 설치에 대한 객관적인 검증이 없었던 만큼 연구용역을 통해 그 가능성을 가늠해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사업은 “세종시는 행정수도 기능을 하지만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KTX역이 없다”며 KTX세종역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이춘희 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세종이 행정수도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정채교 건설교통국장은 “도시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도로·교통망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교통량 수요증가 등 여건변화를 고려해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KTX세종역 설치와 관련, 대전지역 택시업계의 반대 목소리가 높다.

KTX세종역이 들어서면 비교적 근접한 대전 서·북부권 주민들의 택시 수요가 줄어드는 것은 물론 영업지역이 한정돼 있어 편도 운행에 따른 영업이익이 줄 것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들 택시업계에서는 현재 연구용역 중인 ‘KTX세종역 신설안’이 본 궤도에 오를 경우 총궐기대회에 나서는 등 세종시를 상대로 전면전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