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공공급식지원센터 24일 ‘첫 삽’

213억 투입, 내년 5월 준공…안정적 급식재료 공급체계 구축 ‘기대’

입력 2019-06-25 01:43

▲ 세종시 공공급식지원센터 조감도.ⓒ세종시

세종시가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식재료를 공급하고 지역의 우수농산물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세종시 공공급식지원센터’를 건립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날 4-2생활권 농수산물유통시설 부지에서 이춘희 시장과 기관·단체장을 비롯해 학부모, 영양(교)사, 생산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공급식지원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공공급식지원센터는 시장과 교육감 공통공약으로 2015년 시-교육청 업무협약, 2016년 공공급식지원센터 설립운영 기본계획 수립, 2018년 건립 기본계획(타당성) 용역 등을 거쳐 지난 2월 설계를 완료했다.

총 사업비 213억 원을 들여 건립되는 공공급식지원센터는 1만㎡ 부지에 연면적 5450㎡, 지상 2층 규모로, 내부에 저온저장고, 냉동고, 피킹장, 식생활교육관, 사무실 등의 시설이 조성된다.

건립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내년 5월 준공해 3개월간의 점검을 거친 후 같은 해 9월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시는 이번 공공급식지원센터 건립으로 학교급식의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과 함께 유통구조 개선, 우수식재료 제공을 통한 급식재료의 공공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공공급식지원센터는 학교급식을 수익 우선의 시장경영에서 공공영역으로 이동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2020년 하반기부터 공공급식센터를 통한 학교급식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공기에 맞춰 견실하게 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공식은 성남고 뮤지컬과 학생들의 축하공연, 경과보고, 기공식 퍼포먼스 등 공식행사가 진행됐으며, 식후행사로 급식 식재료 시식과 식생활교육 캠페인 등이 진행됐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