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청날씨] 24일 33도까지 치솟아…‘폭염 예보’

물 충분히 먹고 격렬한 야외활동 자제해야

입력 2019-06-23 14:32 | 수정 2019-06-24 01:11

▲ ⓒ대전기상지청

기상청이 대전‧세종지역에 ‘폭염 영향 예보’가 발효된 가운데 24일 충청지역의 날씨는 맑은 가운데 33도까지 치솟으면서 상당히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대전기상지청은 23일 오전 11시 30분을 기해 폭염 영향 예보를 발령하고 “폭염영향으로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물을 충분히 마시고 격렬한 야외할동을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면서 “특히 더위에 취약한 영유아, 노약자, 임산부는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폭염은 오는 26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가금류를 중심으로 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으니 축사 내 온도 조절과 축사 청결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24일 대전‧세종‧충남지역의 날씨는 맑은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은 15~19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의 분포를 보인다. 서해 중부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곳곳에 끼겠으니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유의해야겠다.

충남남부‧북부 앞바다의 파고는 0.5m로 비교적 잔잔하다.

충북지역의 날씨는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은 상승 당분간 30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0도, 낮 최고 기온은 30~33도까지 치솟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