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시종 “새로운 친환경 양수발전소는 충북 영동에”

정재훈 한수원 사장 만나 ‘충청권 공동건의문’ 전달

입력 2019-06-12 11:31

▲ 충북도청 정문.ⓒ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충북도와 영동군이 친환경 양수발전소 건립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11일 충북도와 영동군에 따르면 친환경 ‘양수발전소’ 사업 공모 발표를 앞두고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등 관계 기관에 당위성을 전파하고 있다.

양수발전소는 밤에 남아도는 전력으로 댐 하부의 물을 끌어올렸다가 전력 수요가 많은 시간에 방출해 에너지를 얻은 발전소이다.

물의 낙차를 이용해 위치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바꾸는 방법이어서 공해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는다.

이로 인해 영동을 포함한 전국 7개 지자체(가평, 양평, 포천, 홍천, 봉화, 곡성)가 한수원의 총 2GW, 500~800MW급 3개 양수 발전소 건립 사업 공모에 신청서를 낸 상태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부지평가위원회의 현장평가와 주민 수용성 평가인 여론조사를 마쳤다. 발표는 오는 14일로 예정됐다.

이와 관련,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지난 달 13일 정재훈 한수원사장을 만나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서명한 ‘양수발전소 충북 영동군 유치 충청권 공동건의문’을 직접 전달했다.

공동건의문에는 “친환경 재생에너지로서 미세먼지를 유발하지 않고 전력의 안정적 수급이 가능한 양수발전소가 충청권은 전무한 상태”라며 “충청권 미세먼지 저감 및 친환경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양수발전소가 충청권 지역에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는 주장이 담겼다.

이와 함께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우수한 입지여건을 갖추고 유일하게 충청권 예비후보지로 선정된 충북 영동군에 양수발전소가 유치되기를 560만 충청인의 뜻을 하나로 모아 강력히 지지하고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이 확정될 경우 영동군에는 향후 12년 동안 총 사업비 8300억 원(지역지원사업비 458억 별도)이 투입돼 인구유입 효과와 함께 68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된다.

충북 남부지역에 막대한 경제 활성화 및 파급효과 새로운 발전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

충북도는 지난해 태양광 보급 확대와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시책 추진 등으로 ‘한국에너지효율대상’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친환경 에너지 산업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수소에너지산업, 2차전지, 전기차 등 미래 친환경 에너지산업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