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양승조 지사 “현충일 폭탄주, 도민들에게 사죄드린다”

양 지사 10일 도청 브리핑서 공식사과

입력 2019-06-11 16:48

▲ 양승조 충남도지사.ⓒ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 6일 현충일 오후 폭탄주를 마신 것과 관련해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충남도민들에게 깊이 사죄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양 지사는 10일 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6일 현충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청년 동지들과 폭탄주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없이 충남도민들에게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브리핑 말미에 “개인적으로 정치를 하면서 국가를 헌신하신 분들에 대해서 잘 예우하고 잘 모시자는 것에 대해서는 충남의 목표가 17개 시도에서 가장 잘 모시자는 것이 목표다. 국가보훈 내지 국가에 헌신하고 희생하신 분들의 예우나 노력이 결코 가볍지 않다”며 자진해서 당시 입장을 말했다.

양 지사는 지난 6일 현출일 오후 태안의 한 음식점에서 민주당 천안병 지역 청년위원 등 20여 명과 만찬 과정에서 폭탄주를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양 지사가 폭탄주를 마신 사실은 이날 함께 만찬을 했던 청년위원들이 SNS 등에 건배 장면 등의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