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강원도 산불 피해민에 ‘온정 손길’ 보내

31일, 시민·공무원 성금모금액 2000만여원 전달

입력 2019-06-02 20:15

▲ ⓒ세종시

세종시민과 세종시청 공무원들이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도민을 위한 온정의 손길을 보냈다.

세종시는 31일 시청 접견실에서 이춘희 시장과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이순근 보건복지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 산불 피해민 돕기 성금 기탁식을 가졌다.

이날 기탁식은 강원도 피해민 돕기 성금모금에 자발적으로 앞장서준 시민들의 고마운 뜻을 함께 나누고 소중한 성금을 강원도민에게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지난 4월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강원도민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자 지난달 16일부터 시청 소속 공무원들이 자발적으로 성금모금을 진행했다.

이 모금에는 시청 각 실과 및 읍면동, 시설공단 직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을 강원도민들의 신속하고 빠른 피해복구가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적극 참여해 총 558만 1000원의 성금을 모았다.

여기에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강원도 산불 피해민 돕기 성금계좌를 개설하면서 강원도 산불 피해민을 도우려는 시민들의 온정이 답지했다.

지난 15일까지 세종시에서 모금된 강원도 산불피해 성금은 공무원들이 모은 금액에 시민 모금액 1474만3000원을 더한 총 2032만4000원으로,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된다.

이춘희 시장은 “산불 피해민을 돕고자 이번 성금에 적극적으로 임해준 세종시민과 공무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이번 성금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도에 전달돼 산불로 인한 이재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