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충남 버스 노·사, 극적 타결 전면파업 ‘철회’

14일 충남도 중재로 합의 이끌어내

입력 2019-05-17 13:17

▲ 지난해 6월 세종교통공사의 파업으로 버스 운행을 중단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사진은 당시 파업으로 운행이 중단된 세종교통공사 시내버스.ⓒ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충남버스조합과 충남세종지역자동차 노조가 96.3%의 압도적인 파업찬성으로 15일 전국자동차노조연맹과 함께 전면파업을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파업 수 시간을 앞두고 극적인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에 따라 우려됐던 버스대란은 피하게 됐다.

도는 14일 버스 노조에 대한 적극적인 중재로 그동안 강경했던 파업입장에서 선회해 15일 파업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노사 양측은 올해 임금 협상을 지난 2월 22일 부터 지난 8일까지 6차에 걸쳐 협상을 진행한 가운데 노측은 △월 47만원 인상안 △현행 60세에서 62세 정년 연장 △근로일수를 현행 20일에서 19일로 단축 등을 요구했었다. 

그러나 노조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등의 적극적인 중재로 우선 파업은 철회하고 앞으로 노사가 지속 합의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이와 관련,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전국동맹 버스파업 계획에서 충남도가 파업을 철회 한 것에 대해 환영하며 도민 걱정과 불편이 해소 된 것에 대해 다행으로 생각하며, 올해 임금협상이 원만히 이루질 수 있도록 도에서도 적극 중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버스업계의 경영효율화를 위해 준공영제실시, 비수익 노선조정, 버스요금 조정 등 용역을 실시하여 종합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며 “버스업계에서도 경영효율화를 위한 노력도 경주해 주길 부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세종지역에서는 15일 첫차부터 23개 업체 2000여 대의 버스가 운행 중단으로 인한 버스대란이 우려돼 왔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