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5일 버스파업 ‘세종·충남·충북’ 동참… 대전 ‘제외’

27개 업체 2240여대 파업 참여… 출·퇴근 등 ‘버스대란’ 우려

입력 2019-05-14 15:34 | 수정 2019-05-16 02:28

▲ 충북 충주 관내에서 운행하고 있는 시내버스.ⓒ충주시

전국 버스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충청권에선 대전을 제외한 세종과 충남, 충북 청주가 15일부터 일제히 총파업에 들어간다.

충남·세종에서 23개 업체 2000여 대와 청주 4개 업체 240여 대의 버스가 운행을 중단할 경우 출·퇴근 등 버스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이번 버스파업은 주 52시간 도입에 따른 사태로 그동안 적용해온 특례가 오는 7월부터 없어지고 현행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근무시간이 줄어든 데서 촉발됐다.

그동안 노조는 근무시간이 단축되면 임금도 감소되는 구조상 주 52시간 근무에 따른 인력충원과 임금 감소분 보전을 요구해 왔다.

이번 버스파업과 관련, 해당 지자체는 비상수송대책을 수립하고 시내버스 운행 중단으로 지역민의 이용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파업 당일 공용버스를 투입하고, 택시 부제를 전면 해제한다.

한편 정부도 시내버스 요금인상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난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버스파업에 대비한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 합동연석회의를 가졌다.

양 부처는 이날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버스업계의 인력 추가고용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재원이 필요하다”면서 “중앙정부도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지만 현실적으로 시내버스 요금인상이 필요하다는 점에 입장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한편 버스 파업이 예고된 충남도와 세종시, 충북 청주시는 파업을 앞둔 14일 △파업 미참여 회사 버스 추가 투입 △전세버스 확보 △버스정보시스템(BIS) 등에 파업 내용을 게시하는 등 버스 운행 중단으로 인한 시민불편을 줄이기 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