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 내포혁신도시 지정 ‘파란불’

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서 머리 맞대기로

입력 2019-03-21 17:12

▲ 더불어민주당과 충남도는 20일 충남도청에서 정책협의회를 열어 지역 현안 해결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충남도

충남도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에 파란불이 들어왔다.

더불어민주당과 충남도는 20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지역현안 및 2020년 정부예산’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민주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설훈‧이형석‧이수진 최고위원을 비롯해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김성환 당대표비서실장,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 어기구 충남도당위원장, 박완주 국회의원, 강희권 홍성예산지역위원장과 충남도내 시장‧군수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내포신도시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혁신도시로 지정을 받아야 한다”며 “당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당 차원에서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과 관련한 양 지사의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요구에 대해서는 “충남도의 의견이 정부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민감한 이슈로 떠오른 공주보에 대해서도,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전면해체’가 아닌,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충남도가 건의한 2020년도 신규사업 전반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민주당과 충남도가 온 힘을 모으는데 뜻을 같이 하기로 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