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환경부, 세종보(洑)설명회 ‘형식’ 불과…참석주민들 ‘성토’

격앙된 주민들 절반이상 중도 퇴장…보 철거 반대·찬성 피켓 맞불

입력 2019-03-22 16:55

▲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의의 세종보 철거 발표에 대해 찬반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9일 세종시 한솔동 주민자치센터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세종보 관련 공청회에서 참석자들이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김동식 기자

최근 환경부가 세종보(洑) 해체방안을 제시해 지역주민들이 크게 반발하자 19일 환경부는 주민설명회에 나섰지만 이날 참석자들은 ‘짜맞추기식’에 불과하다며 성토의 장이 돼 버렸다.

환경부는 설명회를 통해 주민에게 세종보 해체의 필요성을 알리며 주민들의 설득에 나섰지만 참석자들은 주민의사를 묻는 공청회장이 아닌 이미 답을 정해놓고 형식적인 수순을 밟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이날 4대강 자연성회복 세종보 처리방안 주민설명회가 열린 세종시 한솔동주민센터에는 시민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으나 설명도중 절반은 설명회에 불만을 표시하고 장을 빠져나가며 반쪽행사로 전락하고 말았다.

세종보 철거를 반대하는 일부 시민들은 보 철거 ‘결사반대’ 피켓을 들고 경청했으나 간간이  반대수위를 높이는 고성과 탄성도 오갔다.

특히 설명회장 바깥에서는 보 철거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현수막을 내걸고 시위를 벌였고, 또한 보 철거를 찬성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자신들의 주장을 내세우는 등 맞불을 놓는 광경도 눈에 띄었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세종보지키기시민모임’ 소속 회원들이 ‘세종보는 시민의 영원한 자산. 세종보 해체하려면 한강보·대청댐도 철거하라’라고 적힌 전단을 나눠줬고, 그곳에는 ‘세종보는 노무현·이춘희가 계획한 세종시민의 친수공간, 세종보는 이명박 4대강이 아니다’라고 적힌 현수막도 걸려있었다.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은 “설명회에서 나온 여러 의견을 충분히 검토해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전달해 오는 7월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뒤이어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 평가총괄팀인 김하경 사무관이 “관리비와 수질 등 유지보다 철거가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며 “지난해 기록적인 가뭄에도 불구하고 수질과 생태가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참석자들은 “세종보의 존폐여부를 떠나 시민들의 편익이 우선돼야 한다”는 주장을 펴며 매년 반복되는 가뭄에 따른 물 확보 대책에 대해 크게 우려했다.

▲ 지난 19일 세종시 한솔동 주민자치센터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세종보 처리방안 공청회장 앞에 세종보 해체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에서 대형 현수막을 들고 있다.ⓒ김동식 기자

밴드모임인 세종지키미세종연대 운영자인 이성용 회장은 “세종보의 존폐여부는 세종시민의 편익 측면에서 신중하게 접근돼야지 정치적 타협물이나 희생물이 돼서는 행정수도 세종의 미래가 어둡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종시의 환경뿐만 아니라 강주변에 세종시민의 재산권, 관광레저, 조망권 인구 50만으로 성장해가는 행복도시의 많은 물 수요 및 설계취지, 예산낭비 방지문제, 환경적 측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보 완전개방 시에도 수질이 좋아졌다는 견해와 나빠졌다는 견해가 대립되고 있는 현실에서 환경부가 제시한 논리가 절대적 기준잣대가 될 수 없는 것”이라며 “오히려 생활오폐수 등 지류오염원 일제점검 및 차단이 시급한 현안이며 선결과제”라고 부언했다.

이어 “환경부의 평가 기준과 결과는 세종시민의 편익과 상식에서 크게 벗어나 있기 때문에 평가기준과 평가결과를 전면 거부하며 부정한다”고 덧붙였다.

정치색이 없는 순수한 시민들이 모여 만든 ‘세종보지키기시민모임 최영락 위원장(세종보 관련 시민단체 총책)은 “설명회가 우선이고 해체는 그 뒤에 얘기가 나와야 하는데 해체를 한다고 공표하고 설명회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시민을 기만하지 마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보의 역할이 단순히 취수만의 역할은 아니다. 위락시설과 자연과 조형물의 조화가 있는 시민의 공간 관광의 공간이 함께 한다”며 “한강처럼 만들어 보자”고 제안했다. 

그러며 “4대강에 편입시키지 마라. 행복청 계획이 이명박 정부시절 이전이고 지금 이춘희 시장의 초대 행복청장 시절인데 왜 4대강이냐”며 따져 물었다.

특히 그는 “외국의 사례도 믾다. 프랑스 세느강 영국의 템즈강 등 보를 잘 활용한 강의 예를 보라. 관광수입도 엄청나다. 환경의 지속적 발전이 시민에게는 큰 혜택”이라고 들려줬다.

그는 오는 22일 대평동설명회와 26일 시청, 그리고 포럼 등 지속적인 시민 알리기에 앞장서며, 또 여러 조직과의 연대도 계획하고 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