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당진 송산 동곡·가곡 11만7936㎡ 외투지역 ‘고시’

충남도, 6번째 단지형 단지형…410억 투입

입력 2019-03-21 17:02

▲ 사진은 20일 충남도가 당진 송산2-2 외국인투자지역(FIZ)을 단지형 외투지역으로 신규 지정·고시한 지역의 모습이다.ⓒ충남도

충남도가 당진 송산2-2 외국인투자지역(FIZ)을 20일자로 도내 여섯 번째 단지형 외투지역으로 신규 지정·고시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외투지역으로 고시된 송산2-2 외투지역은 당진시 송산면 동곡리와 가곡리 일원 11만 7936㎡ 규모이며 총 사업비는 410억 (국비 확보액 246억 원)이다.

도는 이번 신규 지정·고시에 따라 토지 매매계약 등 관련 절차를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다.

이영석 도 외자유치팀장은 “외투기업에 있어 최고 인센티브는 임대 부지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는 특히 국가와 지자체의 재산 확대, 저렴한 부지 제공에 따른 외자유치 활성화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이 팀장은 “도는 앞으로도 외투기업 인센티브 제공을 위한 기반 조성 및 국비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민선5기부터 유치한 66개 외투기업 중 36개 기업(54.5%)에게 임대 부지를 제공했으며, 유치 협상 중인 외투기업 대다수도 임대 부지에 입주할 예정이다.

한편 외투지역은 대규모 외자유치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투자위원회 의결을 거쳐 시·도지사가 지정·고시한 지역을 말한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