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충청날씨] 19일 대보름 ‘눈·비’…적설량 최고 10cm↑

아침 최저기온 대전·서산·부여 1도, 천안·아산·태안 0도

입력 2019-02-19 10:23

▲ 대전 보라매공원.ⓒ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정월 대보름인 19일 충청권의 날씨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흐리고 눈이나 비가 내리겠고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지역은 19일 충남남부는 새벽까지 눈, 충남북부는 낮까지 눈이 오다가 오후(12시~15시)부터 비로 내리겠고, 오후 늦게(13~18시)에 북서쪽부터 그치겠다.

예상 적설량은 낮(12시)까지 2~7cm(많은 곳 충남내륙 10cm 이상)이며 예상 강수량은 5~10mm이다.

아침 최저기온 대전·서산·부여 1도, 천안·아산·태안 0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세종·공주 4도, 논산·부여 5도다.

새벽(00시)부터 낮(12시 까지)사이에 기온이 낮은 지역은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으니,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피해에 유의하기 바라며,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다.

당분간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올라 평년(아침최저 -6도~-3도, 낮 최고 6~8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분포를 보인다.

비나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겠고, 비가 내리기 전까지 대기가 건조하겠다.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하면서, 보름달이 뜨기 시작하는 밤(18시)부터 모레 새벽(06시) 사이에는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충북지역은 19일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흐리고 새벽에 눈 또는 비가 시작돼 낮(12시 이후)부터 비(북부 일부 비 또는 눈)로 바뀌어 오다가 저녁(18시 전후)에 그치겠다.

예상적설량은 2~7cm이다.

특히, 새벽(00시)부터 낮(12시) 사이에 기온이 낮은 충북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고 또한, 강수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내리는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다.

아침 최저기온 청주·영동·증평 1도, 충주·진천·옥천 0도, 낮 최고기온은 청주·보은·영동 5도, 충주·제천·괴산 4도다.

한편, 낮까지(15시) 충북지방의 기온이 -2~5도의 분포가 예상됨에 따라 1~2도의 작은 기온 변화에도 강수의 형태가 달라지면서 강설지역과 적설량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당분간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올라 평년(아침최저 -7~-4도, 낮 최고 5~7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분포를 나타낸다.

눈 또는 비가 내리기 전까지 대기가 건조하겠고 흐리고 눈 또는 비가 오다가 늦은 오후에 서쪽지역부터 그치겠고, 보름달이 뜨기 시작하는 밤(18시)부터 20일 새벽(06시) 사이에는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