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충청날씨] 15일 아침·밤 산발적 ‘눈’…미세먼지 ‘나쁨’

최저기온 대전·충주·보령 -3도, 세종·서산·공주 -5도

입력 2019-02-15 03:28

▲ 14일 오후 세종시창사 앞 광장이 미세먼지로 뿌였다.ⓒ김동식 기자

정부의 미세먼지특별법이 시행되는 첫 날인 15일 충청권은 새벽부터 아침사이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낮 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밤에 다시 눈이 오겠다.

특히 이날 미세먼지는 ‘나쁨’ 수준으로 주의해야겠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지역은 15일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부터 아침사이(3~9시)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고 낮 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밤(6~12시)에 다시 북서쪽부터 눈이 내린다.

예상 적설량은 1cm 내외이고 예상 강수량은 5mm 미만이다.

한편, 새벽부터 아침사이에 눈이 날리는 지역에서는 서해상에서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유입될 경우 기온이 낮거나 지대가 높은 곳에서는 눈으로 내리면서 조금 쌓일 가능성도 있다.

찬공기가 유입되고 구름에 의해 일사가 차단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1~3도 낮은 분포(대전 기준 평년기온 7도, 예상 5도)를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 대전·태안·보령 -3도, 세종·서산·공주 -5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세종·부여 5도, 천안·아산·당진 4도다.

충남내륙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건조해지겠다.

오후부터 16일까지 서해 중부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9~13m/s(32~47km/h)로 강하게 불면서 물결도 1~2.5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충북지역은 15일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충북 중북부지역은 아침(6~9시)과 밤(9~12시) 한때 눈이 오는 곳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예상 적설량은 충북중북부 1cm 내외이고, 예상 강수량은 5mm 미만이다.

남서풍이 불면서 아침 기온은 -4~-2도로 평년(최저기온 -8~-4도)보다 2~4도 가량 높고, 바람도 약해 체감온도는 기온과 비슷하겠으나 낮 동안에는 흐린 날씨를 보이면서 기온이 오르지 못해 낮 기온은 3~6도로 평년(최고기온 5~6도)보다 1~2도 가량 낮다.

아침 최저기온 청주·단양 -2도, 충주·제천·진천 -3도, 낮 최고기온은 청주·보은·옥천 5도, 충주·제천·괴산 4도다.

지난 8일부터 충북도 전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충북 중북부지역에 눈이 예상되나 강수량이 적어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가 지속되겠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