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SOC 사업 ‘지역 맞춤형’으로

사업 자문단 구성…7개 분과, 32명 전문가 ‘위촉’

박근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11 00:49:36

▲ 충북도청.ⓒ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충북도가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자문단을 구성해 지역 맞춤형으로 추진한다.

10일 충북도는 ‘생활밀착형 SOC 자문단’을 구성해 지역주도·지역맞춤형 추진체계를 갖췄다고 밝혔다.

자문단은 청주대 산업공학과 주종혁 교수가 자문단장을, 충북연구원 윤영한 부장이 부단장을 맡았다.

이와 함께, 시민사회단체 대표, 현장 활동가 등 지역사회 전문가(14명)와 생활SOC 관련 분야 학계(10명), 연구원(8명) 등 분야별 전문가 총 32명이 참여한다.

자문단은 공공혁신·복지․여성·문화․관광·바이오 환경·경제·농어업·지역균형발전 등 총 7개 분과로 운영된다.

자문단은 주민참여 방안 및 운영 모델, 사업추진 관련 제도 개선 과제 발굴에 대한 자문은 물론 지역 내 자원과 생활SOC 사업 간 연계 추진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이와 관련, 충북도는 이를 지원할 추진단도 구성했다.

충북도는 지난 달 18일 행정부지사를 단장, 기획관리실장을 부단장, 각 실국원장이 참여하는 ‘생활밀착형 SOC사업 추진단’을 구성했다.

도-시군 TF 회의와 생활SOC 사업 발굴 실국장 워크숍을 열어 정부의 생활SOC 투자 확대 방침에 대응하기로 했다.

충북도의 이러한 움직임은 정부가 대규모 기간시설 위주의 양적투자에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지역 밀착형 생활 SOC에 투자하는 방향으로 정책 방향을 바꾸는 데 기인한다.

정부가 2018년 예산에서는 5조8000억 원에 불과하던 관련 예산을 올해는 8조 6000억 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특히, 오는 2022년까지 생활SOC 추진계획을 담은 ‘3개년계획’을 수립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 임택수 정책기획관은 “이번에 구성된 자문단은 이달부터 지역주민·단체·전문가 등의 의견 수렴, 생활 인프라 공급과정에서 지역의 창의와 참여를 촉진하고 지역 내 자원과 특성에 맞는 수요를 발굴하는 역할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