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태안화력발전소서 9일 고 김용균 씨 ‘노제’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09 15:20:18

▲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나소열 충남 문화체육부지사가 9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진행된 고 김용균씨 노제에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있다.ⓒ충남도

충남태안화력발전소에서 근무하다 벨트에 끼이는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씨 장례식이 9일 거행된 가운데 생전에 김용균씨가 근무했던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노제가 진행됐다.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진행된 고 김용균씨의 노제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나소열 도 문화제육부지사가 참석, 묵념과 헌화를 한뒤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한편 고 김용균씨는 지난해 12월 11일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혼자 근무를 하다 연료 공급용 컨베이트 벨트에 끼어는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