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청권, 노후 석탄화력 폐쇄·혁신도시 지정 ‘맞손’

7일, 4개 시·도 공동선언문 채택…균형발전 위한 공공기관 이전도 촉구

입력 2019-02-08 10:19

▲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7일 대전시청에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를 위한 충청권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충남도

충남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할 수 있도록 합심하기로 했다.

또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도 함께 촉구하고 나섰다.

충남도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를 위한 충청권 공동선언문’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 충청권 공동건의문’을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 4개 시·도지사 명의로 채택했다고 7일 밝혔다.

4개 시·도는 먼저 공동선언문을 통해 “그동안 석탄화력발전은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왔으나 이로 인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등은 국민에게 큰 고통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며 “특히 지속적인 환경오염은 우리 삶의 공간마저 위협하며 더 큰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개 시·도는 △노후 석탄화력 조기 폐쇄와 친환경 연료전환 △노후 석탄화력 수명 연장 성능 개선 사업 즉각 중단 등을 촉구하며 △지속가능한 재생에너지와 분산·분권형 전원 확대 △시민 참여형 에너지 산업과 에너지 문화 형성을 위해 함께 노력키로 했다.

또 공동건의문을 통해서는 “2004년 참여정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충청권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충남도와 대전시를 혁신도시 대상지에서 제외한 ‘공공기관 지방이전계획’을 발표하고 추진해 왔다”며 “이는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통한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근본 취지를 충실히 반영하지 못했고, 문재인 정부의 혁신도시 중심 지역성장 거점 육성 정책도 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4개 시·도는 이어 “전국 10개 혁신도시가 실질적인 지역 성장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주여건 개선 등 혁신도시 발전 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전 지역이 골고루 잘 사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이 아닌 광역 시·도에 1곳 이상의 혁신도시를 지정해 줄 것”을 정부와 국회에 건의했다.

4개 시·도는 또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 지역의 특성과 공공기관의 특수성을 감안한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추가 지방 이전을 시행해 줄 것”도 촉구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