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

로고

충청권,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나선다

4개 시도단체장 의기 투합…TF·용역 수행 절차 등 거쳐 본격 유치전 나설 듯

입력 2019-02-07 02:26

▲ 대전시청사 전경.ⓒ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일 충북도와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세종시, 충남·북도 등 충청권 4개 시도는 7일 오전 11시 대전시청에서 ‘2030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한다.

이날 충청권 4개 시도는 협약을 통해 공동 협력 사항을 약속할 예정이다.

협약에는 충청권이 아시안게임 유치에 나서는 배경과 향후 추진 계획 등을 담는다.

그동안 이들 광역단체장들은 아시안게임 유치를 위한 4개 시도 공동 TF팀 구성, 계획 실현을 위한 구체적 용역 수행 등에 대해 큰 틀에서의 이행 내용에 대해 협의해 왔다.

당초 4개 시도는 오는 2025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개최를 위해 논의했으나 시간이 촉박하다는 점 등의 이유로 아시안게임으로 선회했다.

충청권 4개 시도가 이들 국제대회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선 데에는 대형 국제대회를 치르기에 충분한 능력을 갖고 있다는 점이 배경이 됐다.

이미 대전 월드컵 경기장을 비롯해 충주종합운동장 등 국제 기준 대형 체육시설이 갖춰져 있어 대회 진행에 문제점이 없다는 점, 충청권 인구가 600만 명으로 대회를 충분히 지원 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다는 것이다.

또한,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의기가 투합했고, 정부여당의 지원을 끌어내는데 어렵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작용했다.

여기에 그동안 충청권에서 대형 국제대회를 치러본 적이 없어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정부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명분도 생겼다.

그동안 올림픽이나 아시안 게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유니버시아드 대회 등 대형 국제 스포츠대회는 서울을 비롯, 부산과 인천, 대구, 광주 등 대도시 중심으로 열렸기 때문이다.

인구와 경제력 등에서 밀려 국제 스포츠의 변방이 된 충청권이 아시안 게임을 유치한다면 이러한 지역적 열세를 극복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이라는 점을 인식하게 돼 지역 사회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2014년 아시안게임을 열었던 인천은 16조원의 경제적 효과를 얻은 것으로 알려져 충청권에도 이러한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충북도 민영관 체육진흥과장은 “2030 아시안 게임 유치를 위해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처음으로 만나 앞으로 대회 유치를 위한 합의를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이 합의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TF팀 구성, 용역 시행 등의 단계적 절차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